Update 2017년 05월 24일  수요일
   즐겨찾기 추가
   
  
 
 
 
 
 
 
 
 
 
 
 
기사검색
  

 
경기도, 비브리오패혈증균 환자 예방에 ‘총력’ 2017-04-10 09:05
【에코저널=수원】올해 예년보다 높은 기온으로 비브리오패혈증균(Vibrio vulnificus) 출현이 앞당겨질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경기도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비브리오패혈증균 등 여름철 유행하는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비브리오패혈증균 감시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10일부터 10월 말까지 진행되는 감시사업은 화성, 김포, 평택 등 경기서해 지역 5개 시의 전곡항, 대명리 등 7개 해안포구에서 샘플을 채취, 검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연구원은 해수, 갯벌, 어패류 등에서 300개 이상의 샘플을 채취해 비브리오패혈증균 등 감염병 오염여부를 검사할 계획이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전국적으로 연평균 50명 안팎의 환자에게 발생해 절반 가까이 사망(치사율 50%)하는 제3군 법정감염병이다. 주로 온도가 상승하는 5~10월 사이에 많이 발생하며, 비브리오 패혈증균에 오염된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오염된 바닷물이 상처와 접촉할 때 감염될 수 있다.

건강한 사람보다 간 질환자, 알코올중독자,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 부신피질호르몬제나 항암제 복용자, 재생불량성 빈혈, 백혈병환자, 장기이식환자, 면역결핍환자 등 고위험군 환자가 감염될 경우 치사율이 더욱 높아진다.

비브리오패혈증균에 감염되면 1~2일 정도 짧은 잠복기를 거쳐 상처감염증, 패혈증을 유발하며, 갑작스러운 오한과 발열 등의 전신증상과 설사, 복통, 구토, 피부병변 등이 동반된다.

경기도에서는 지난 2012년 10명 발생 6명 사망, 2013년 9명 발생 7명 사망, 2014년 8명 발생 4명 사망, 2015년 6명 발생 1명 사망, 2016년에는 12명 발생했으며, 사망자는 올해 6월에 집계된다.

윤미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은 감염병 중에서도 치사율이 매우 높기 때문에 감염예방과 신속한 대처가 중요하다”며 “특히 간 질환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은 여름철 해산물 생식을 피하고 충분히 익혀 먹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