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5월 24일  수요일
   즐겨찾기 추가
   
  
 
 
 
 
 
 
 
 
 
 
 
기사검색
  

 
터키 이스탄불서 '세계일류 한국상품전' 열려 2013-09-02 11:44
【에코저널=서울】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요충지 터키에서 '이스탄불 세계일류 한국상품전'이 8월 31일부터 9월 3일까지 4일간 개최된다. KOTRA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터키에서 최초로 열리는 한국 상품 단독 전시로 중소·중견기업 99개사 150여명이 참가한다.

터키 최대의 가전업체 아르첼릭, 대형 의류 유통 및 제조업체 코톤을 비롯한 약 250개사의 터키 기업들과 중동, 동유럽, 중앙아시아 등 인근 KOTRA 무역관에서 초청한 바이어 120개사가 참가해 총 1,300여건의 비지니스 상담이 진행될 예정이다.

31일 개막식에는 정홍원 국무총리, 오영호 KOTRA 사장, 한진현 산업통상자원부 제 2차관, 김관용 경북도지사, 이상규 주터키대사 등이 참석해 한국홍보관을 참관하고 기업들을 격려했다.

터키는 '유럽의 공장이라 불리며 자동차, 가전, 섬유, 철강 등을 활발히 수출하고 있는데 그에 필요한 부품 소재 및 설비의 상당 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KOTRA는 이번 한국 상품전을 통해 국내 부품 소재 및 설비 중소기업이 터키의 수출 완제품 제조기업과 글로벌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OTRA는 이번 전시를 통해 수출 상담회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식으로 한국 기업의 이미지를 제고하겠다는 전략이다. 그 일환으로 터키의 한국전 참전용사 후손을 대상으로 하는 터키 진출 한국 기업들의 채용상담회가 열리는데 KOTRA 관계자는 "한국 기업들의 비지니스장에서 이와 같은 채용상담회를 함께 개최함으로써 한국전 참전용사에 보은하고 지역 사회에 기여하는 한국 기업의 이미지를 심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경주 엑스포가 문화축제인 만큼 상품전도 경제와 문화의 접목이라는 측면에서 KOTRA는 심혈을 기울였다. 전시장에는 한국의 현대 미술 및 콘텐츠를 홍보하는 K-wave 관이 설치됐는데 그동안 한국 문화와 한류에 대한 인식이 미미했던 터키 참관객들에게 한류를 홍보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시장에는 지난 7월 KOTRA에서 개최된 '제1회 한류미술 공모전'의 당선작들을 선보이는데 K-wave 관의 총괄을 맡은 한젬마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미술과 산업이 공존하며 상호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좋은 기회"라며 참관객들을 직접 맞이했다.

KOTRA 오영호 사장은 "터키는 EU의 재정 위기와 최근 인근국가들의 정세 불안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경제의 펀더멘탈이 건실해 향후 무한한 잠재력이 기대되는 시장"이라며 "한국 중소기업에게는 이번 한국상품전이 한-터키 FTA를 이용하여 터키 시장을 선점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태 기자 yuntae@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