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6월 26일  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국철강협회, 자체 사옥 입주 2013-04-12 16:28
【에코저널=서울】한국철강협회가 창립 38년만에 처음으로 사옥을 마련하고 입주식을 가졌다.

한국철강협회는 12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송파구 가락동 IT벤처타워 동관 15층에서 정준양 회장 등 철강업계 대표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옥 입주행사를 가졌다. 사옥 입주는 지난 2003년부터 8년간 회원사들이 특별회비를 조성래 이뤄진 것으로, IT벤처타워 동관 15층 전체를 매입했다.

새로 구입한 철강협회 사옥은 전체면적 590평, 전용면적 293평 규모로 협회 회원사들이 모여 소통할 수 있는 회의실 4개와 철강전문 자료실 등을 갖추고 있다. 사무실 내부는 포스코의 스테인리스강과 유니온스틸의 고급컬러강판인 럭스틸을 기증받아 인테리어로 꾸며 철강 이미지를 최대한 살렸다.

철강협회 정준양 회장은 입주식에서 "협회가 자체 사옥을 마련하기 까지 도움을 주신 회원사에게 감사를 표하고, 새로마련된 신사옥은 철강산업의 미래를 고민하는 장이자, 업계의 혁신을 주도하는 혁신의 용광로, 발전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철강협회는 1975년 7월 설립돼 종로구 관철동 삼일로빌딩 25층에 사무실을 마련한 후, 종로구 경운동 수운회관 11층, 종로구 수송동 거양빌딩 4층, 강남구 청담동 금하빌딩 10층, 강남구 역삼동 역삼빌딩 3층을 거쳐 2003년 10월 강남구 역삼동 포스코P&S타워 19층으로 사무실을 이전한 바 있다.

한편 오늘 행사에는 정준양 회장과 현대제철 박승하 부회장, 동국제강 장세주 회장, 동부제철 이종근 부회장 세아제강 이순형 회장, TCC동양 손봉락 회장, 유니온스틸 장세욱 사장, 코스틸 박재천 회장 등 철강업계 대표와 산업통상자원부 최태현 국장 등 정부관계자, 대한금속재료학회 신광선 회장, 한국강구조학회 김종락 회장, 한국철강자원협회 정은영 회장 등 철강유관 기관 대표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윤태 기자 yuntae@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