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5월 24일  수요일
   즐겨찾기 추가
   
  
 
 
 
 
 
 
 
 
 
 
 
기사검색
  

 
두산중공업, 사우디 해수담수화플랜트 수주 2012-11-15 09:39

【에코저널=창원】두산중공업은 사우디아라비아 해수담수청(SWCC)으로부터 1조1천억원 규모의 '얀부 3단계 해수담수화 플랜트'에 대한 수주통보서(LOA, Letter of Award)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얀부 3단계 해수담수화 플랜트는 제다로부터 북쪽 350Km에 위치한 산업도시인 얀부 지역에 다단증발(MSF) 방식으로 건설돼 얀부 및 인근 메디나 지역에 물을 공급할 예정이다. 하루 담수 생산량은 55만톤(121MIGD) 규모로 180만 명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프로젝트의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제작, 설치, 시운전에 이르는 전 과정을 EPC 방식으로 일괄 수행해 오는 2016년 3월말 경 완공할 예정이다.

이로써 두산중공업은 사우디에서 2010년 세계 최대 규모의 라스알카이르 해수담수화 플랜트 수주, 2011년 다단효용(MED)방식 해수담수화 설비 중 세계 최대 규모인 얀부 2단계 확장 MED(Yanbu-Phase 2 expansion MED) 및 마라픽 얀부 MED 플랜트 수주에 이어 3년 연속으로 해수담수화 플랜트 수주에 성공했다.

윤석원 Water BG장은 "두산중공업의 원천 기술력에 그 동안 성공적인 프로젝트 수행을 통해 발주처로부터 쌓아 온 신뢰가 더해지면서 높은 평가를 받아 최종계약자로 선정될 수 있었다"면서 "이번 수주로 두산중공업의 해수담수화 기술력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1978년 사우디라아비아 파라잔 해수담수화 플랜트 수주를 시작으로 이번 얀부3단계 프로젝트에 이르기까지 중동 지역에서 총 27개 플랜트 수주를 달성했으며, 여기에서 생산되는 담수는 약 640만톤, 하루 2200만명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고진용 기자 kgy@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