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5월 24일  수요일
   즐겨찾기 추가
   
  
 
 
 
 
 
 
 
 
 
 
 
기사검색
  

 
포스코, 인도 전기강판가공센터 3공장 준공 2012-02-09 15:00
【에코저널=포항】포스코가 인도 남부 안드라프라데시주(州) 하이데라바드 인근 파샤밀라왈공단에 위치한 전기강판 전용 가공센터인 POSCO-IPPC 3공장을 준공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준공식에는 황은연 포스코 마케팅본부장과 지타 레디 제이 안드라프라데시주 장관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 고객사 임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포스코 황은연 전무는 "포스코는 마하라슈트라주에 자동차강판 전용 도금강판, 전기강판, 그리고 냉연 생산라인을 동시에 건설 중이며, 오리사주에선 인도 내 단일 프로젝트로는 최대 규모인 일관제철소 건설을 추진하는 등 인도 성장에 발맞춰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며 "고객의 성공이 우리의 미래라는 믿음으로 고객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총 750만 달러를 투자한 POSCO-IPPC 하이데라바드 공장은 방향성 전기강판 가공용 CTL(Cut To Length) 2기와 슬리터(slitter) 1기 등 연간 가공능력 2만 4000톤의 방향성 전기강판 전문 가공센터다.

POSCO-IPPC 하이데라바드 공장은 안드라프라데시주의 방향성 전기강판 가공능력 부족에 대응하고, 포스코의 방향성 전기강판 판매를 확대하기 위해 건설됐다.

POSCO-IPPC는 2006년 12월 인도 뭄바이 인근 푸나 탈레가온공단 내에 1공장을 준공한 바 있다. 이후 2009년 3월에는 자동차용 강판 전용 가공센터인 제2공장을 준공하고 물류기지인 POSCO-ISDC(마하라슈트라주 디기)를 설립했다. 또한 인도 고객사인 포겐앰프(Poggen-Amp)와 합작공장을 건설하는 등 지속적인 사업 확장과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POSCO-IPPC 3공장이 위치한 안드라프라데시주는 석탄·망간·보크사이트 등 풍부한 지하자원을 바탕으로 최근 5년간 평균 경제성장률 9.7%의 급속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곳이다. 주도인 하이데라바드는 MS·구글·IBM 등 글로벌 IT기업이 진출한 인도 남부의 IT 허브로서 델리·뭄바이·첸나이 등 주요 도시로의 접근성이 우수한 교통의 요지다.

포스코는 POSCO-IPPC 3공장의 유리한 입지조건을 적극 활용, 인도 남부에서의 방향성 전기강판 시장점유율(market share)을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김봉기 기자 kbg@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