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관련기사 : 양평군 공무원 대상 투서 일부는 징계로 이어져
관련기사 : 양평군 고위공직자 대상 무차별 투서 이어져
관련기사 : 정동균 양평군수, ‘공직자에 대한 투서가 많다’
양평군 공무원 대상 투서내용 ‘천태만상’ 2018-08-22 11:22
【에코저널=양평】최근 몇 년 동안 주로 양평군 공무원을 대상으로 각급 기관에 보내진 투서가 다양한 내용을 담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상당수의 투서는 작성자를 허위로 했거나, 정확한 팩트가 아닌 추측과 소문을 담기도 했다.

국무조정실에 접수돼 행자부로 이첩된 양평군 국장급 공무원 B(이니셜은 알파벳 순서에 의해 무작위로 사용)씨를 대상으로 한 투서는 사전선거운동을 했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투서에는 현직 공무원인 B씨가 선출직 선거에 나설 것이라는 가정 하에 동갑내기 친구인 특정인들을 지목해 선거총책과 자금총책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것. B씨의 장인까지 가세해 사전 선거운동을 돕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는 내용도 언급돼 있다. B씨가 관내 업체를 운영하는 E씨를 밀어줘 수의계약 등 공사를 대거 수주하도록 도왔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특이한 것은 국무조정실로 보내진 B씨 투서에 언급된 E씨의 경우엔 법무부와 대검찰청 등에 접수된 투서에도 언급돼 있다. 검찰공무원 F씨도 직권을 남용해 E씨의 사업을 적극 도왔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

E씨와 관련, 양평군의 한 공무원은 “E씨가 운영하는 업체가 양평종합운동장 조성사업에 전자입찰을 거쳐 많은 일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적절한 절차를 밟아 일을 맡아 했어도, 소외된 업체들이 불만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기지방경찰청에는 양평군 국장급 공무원 G씨가 모 체험마을 관계자로부터 금품을 수수했다는 내용이 접수됐다. 또 다른 국장급 공무원 H씨는 자녀결혼식 치르는 과정에 대한 문제제기를 담은 투서가 행정안전부에 접수됐다.

양평군 과장급 공무원들도 상당수 투서 대상에 포함됐다. I과장은 조카이름으로 농가주택 불법 사용(행정안전부), J과장은 면장 재직 당시 판공비 불법사용(양평경찰서), K과장은 건물 불법 증축(행정안전부), L과장은 도시개발 용역 수의계약 부당처리(행정안전부) 등이다. 또 D팀장의 경우엔 아파트 건축인허가 과정에서 금품수수 내용을 담은 투서가 경기도로 보내졌다.

이밖에 민간인 중에는 N씨의 불법행위(경기도)를 비롯해 M씨의 양평공사 사업 부당 수주(경기지방경찰청, 행정안전부), O씨의 무허가 건물(양평군청)등도 각급 기관에 투서가 전달됐다.

한편 이들 투서 내용과 관련, 양평군 공무원 중 I과장만이 정직 3개월의 처분을 받았다. L과장과 K과장은 ‘주의’ 조치됐다. J과장이 무혐의로 밝혀지는 등 상당수 내용은 사실과 거리가 먼 것으로 밝혀졌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