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6월 18일  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가천 길병원서 뇌물 받은 보건복지부 국장 구속 2018-05-29 15:11
【에코저널=서울】가천길병원에서 부정청탁을 대가로 3억50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보건복지부 국장급 공무원이 구속됐다.

경찰청 특수수사과(총경 박정보)는 보건복지부 국장급 공무원(현 보건복지부 고공단 나급) A씨가 길병원 측에 연구중심병원 선정관련 각종 정보를 제공하고, 그 대가로 3억5천만원 상당의 뇌물을 수수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은 A씨를 뇌물수수혐의로 구속하고, 병원장 B씨, B씨의 비서실장인 C씨 등 3명을 뇌물공여·업무상배임·정치자금법위반 등 혐의로 입건했다.

구속된 A씨는 2012년 연구중심병원 선정 주무부서인 보건복지부 보건의료기술개발과에 재직하면서 길병원 측에 정보(정부계획, 법안통과여부, 예산, 선정병원수 등)를 제공하고, 그 대가로 3억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다.

A씨는 정보를 알려준 대가로 골프, 향응접대를 받다가 2013년 3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월 한도액 500만원인 길병원 명의 카드를 건네받아 총 3억5000만원 상당을 사용한 뒤 그 대금을 길병원에서 결제하게 했다.

카드의 사용처는 주로 유흥업소, 스포츠클럽, 마사지업소 등이었다. 수사가 개시되자 A씨는 자신의 명의로 등록했던 스포츠클럽 회원명의를 변경하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하기도 했다.

A씨는 “카드를 받아 사용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뇌물이 아니라 길병원에 ‘필요한 인재를 발굴해 추천해 달라’고 해서 관련 비용으로 사용한 것”이라며 혐의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길병원 원장 B씨는 “연구중심병원 선정 계획이 진행되면서 A씨가 법인카드를 요구했고, 2010년 소아응급실 선정에서 탈락한 경험이 있어(이후 선정되어 운영 중임) 평소 알고 지내던 A에게 불이익을 받지 않으려고 접대를 했다”며 “A씨가 관심사업의 주무관청 공무원이어서 거절할 수 없었다”며 혐의사실 시인했다.

B씨는 가지급금 명목으로 길병원으로부터 자금을 받아 보건복지위 소속 및 인천지역 국회의원 등 후원회(국회의원 15명)에 길재단 직원 및 가족들 명의로(일명 쪼개기 후원) 4600만원의 불법정치자금을 제공한 혐의도 받고 있다.

B씨의 비서실장인 C씨는 A씨에게 직접 카드를 전달해 주고 골프접대 향응제공 등 적극적으로 B씨와 공모한 사실 인정돼 뇌물공여죄의 공범으로 입건됐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