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8월 16일  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항산화 효능 탁월한 토종 팥 자원 선발 2018-05-18 14:05
【에코저널=전주】농촌진흥청은 농업유전자원센터가 보유한 한국의 토종 팥 유전자원을 대상으로 항산화 활성을 분석해 우수 유전자원을 선발했다.

농촌진흥청 농업유전자원센터에 있는 토종 팥 203자원으로 항산화 활성을 실험한 결과, 자원등록번호 IT189394(영주재래)가 가장 높은 항산화 활성을 보였다.

IT189394 1g은 비타민C 5.25mg과 비슷한 항산화 활성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딸기와 비교했을 때, IT189394 1g과 비슷한 비타민C 항산화 활성을 얻기 위해서는 딸기 약 8.9g을 섭취해야 한다.

이와 함께 비만, 당뇨 등 성인병 예방과 노화 방지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총 폴리페놀 함량도 분석했다. 총 폴리페놀 함량은 IT120355(KLA841026)가 11.7mgGAE/g mgGAE(Gallic Acid Equivalent)/g은 분석시료 g당 총 폴리페놀 함량을 측정하는 단위로 가장 높았다.

이번 연구에서 한국 토종 팥의 평균 폴리페놀 함량은 4.24 mgGAE/g로 나타났다. 보고된 중국과 일본 원산 팥의 평균 2.08~2.45 mgGAE/g보다 약 1.7배 높았다.

국내에서 육성된 11개 팥 품종 중에서는 ‘새길’이 가장 높았으며, 11개 품종 평균 폴리페놀 양은 1.35~3.51 mgGAE/g였다.

분석 결과, 총 폴리페놀 함량이 높은 자원이 대체적으로 항산화 활성도 높았다. 또한 총 폴리페놀 함량이 높은 자원은 다른 토종 팥에 비해 종자 크기가 작은 특징을 보였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를 비롯해 앞으로 산학연 협업 강화를 통해 현장 수요자 중심의 유용유전자원을 발굴‧제공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농업유전자원센터 이정로 연구사는 “농업유전자원의 산업적 활용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우리 유전자원의 기능성 소재 활용 가능성을 연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