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4월 23일  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오스트리아 빈 소년합창단 하남문화예술회관 공연 2018-01-10 10:21
【에코저널=하남】520년 역사를 자랑하는 오스트리아 빈 소년 합창단(지휘 루이자 데 고도이)이 1월 19일 오후 8시, 하남문화예술회관 검단홀에서 신년 음악회를 열고 희망의 새해인사를 전한다.

♠신이 선사한 천상의 목소리 빈소년합창단
빈 소년 합창단은 1498년 오스트리아 합스부르크 왕가의 막시밀리안 1세 황제의 칙령으로 조직된 이후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빈 국립 오페라단과 함께 빈 궁정악단의 명성을 이어온 전통 깊은 합창단이다.

슈베르트와 하이든 형제가 단원으로 활동했고, 베토벤과 모차르트는 합창단을 지휘했다. 브루크너도 이 합창단을 이끌며 많은 미사곡을 써냈다.

지금도 빈 필 하모닉 오케스트라, 런던 필하모닉, 베를린 슈타츠카팔레 등 세계 최정상급 오케스트라, 마리스 얀손스·주빈 메타·리카르도 무티 등 지휘 거장들과 협연한다.


빈 소년 합창단은 교회음악을 기본으로 왈츠, 가곡, 민요 그리고 팝에 이르기까지 고전부터 대중음악까지 광범위한 레퍼토리를 대중들에게 소개해오고 있다. 깊은 음악성을 바탕으로 누구나 쉽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빈 소년 합창단의 수준 높은 무대는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한국과도 인연이 깊어 1969년 첫 내한공연을 가진 후, 지금까지 한국은 27번 방문했다. 국내 30여개 도시에서 130번이 넘는 공연을 가졌다. 현재 여러 명의 한국인 단원들이 노래를 부르고 있으며, 김보미 연세대 교수도 빈 소년 합창단 최초의 한국인 지휘자이자 여성지휘자로 활약했다.

♠천사들이 전하는 희망의 새해 인사
이번 공연에서 빈 소년 합창단은 중세 교회음악, 왈츠, 세계 각국의 민요 등 다양한 레퍼토리로 관객과 만난다.

하남문화재단 관계자는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소년 합창단이자 52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빈 소년 합창단의 공연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새해를 맞이해 특별히 준비한 이번 공연에 많은 관람을 바란다”고 말했다.

빈소년합창단의 신년음악회를 시작으로 2018년 신선하고 풍선한 공연을 기획할 예정이다.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하남문화재단의 공연 정보 확인 및 티켓 예매는 재단 홈페이지(www.hnart.or.kr)에서 할 수 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