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7월01일금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세종지역 초미세먼지 농도, 지난해 관측 이래 최저 2022-05-16 14:14
【에코저널=세종】지난해 세종 지역의 초미세먼지(PM-2.5)가 지난 2016년 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낮은 18㎍/㎥를 기록했다.

이는 2016년(23㎍/㎥)에 비해 21.7%가 감소한 수치로 특히 대기질이 가장 나빴던 2019년(26㎍/㎥)과 비교하면 무려 30.8%가 감소했다.

세종시에 따르면 세종 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2019년에는 전국 평균보다 13.0% 높았으나, 2020년에는 격차가 5.3%로 낮아지는 등 점차 개선돼 지난해에는 전국 평균과 같은 수치로 나타났다.

시민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일자별 미세먼지 등급의 경우 지난해 ‘좋음’(15㎍/㎥ 이하) 일수는 206일로, 5년 전 71일보다 190%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나쁨’(36㎍/㎥ 이상) 일수는 5년 전 65일에서 지난해 42일로 35% 줄어들었다.

세종시는 미세먼지 농도 개선이 ▲시 정책효과 ▲외부여건 개선 ▲양호한 기상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보고 있다.

세종시는 도시개발에 따른 인구 및 교통량 증가, 건설공사장 등 불리한 여건에서도 미세먼지 배출 저감을 위해 주요 배출원에 대한 관리와 지원을 강화해왔다.

산업 부문에서는 대기오염물질 총량 할당 및 대형 대기배출사업장 24곳과 자율 저감 협약을 체결하고 감축을 적극 이행토록 하는 한편 방지시설에 대한 지도점검을 주기적으로 추진해왔다.

수송 부문의 경우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등 배출가스 저감 사업을 추진한 결과 5등급 노후차량 대수가 2020년 8천50대에서 2021년 5천154대로 36% 감소했다.

전기·수소차는 충전기반 확대를 통해 2021년까지 누적 1천595대를 보급했다.

생활 부문에서는 주거지역 주변 대규모 건설공사장에 미세먼지 저감 장치를 설치하고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작업시간 단축 및 도로 살수 강화 등을 이행토록 했다.

이외에도 세종시는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인 10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불법 배출 감시단을 운영해 비산먼지, 불법소각 등을 상시 감시하도록 하고 있다.

세종시 양완식 환경녹지국장은 “시민의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로 미세먼지 농도가 점차 개선되는 등 구체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앞으로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더욱 내실 있게 추진해 시민의 건강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