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7월01일금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한·몽골, 환경분야 온실가스 대응 국제협력 강화 2022-05-03 21:14
양해각서 체결…파리협정 온실가스 감축 추진


【에코저널=서울】환경부는 3일 오후 인터컨티넨탈서울코엑스(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바트울지 바트에르덴 몽골 환경관광부장관(사진)과 양자회담을 갖고, ‘파리협정 제6조 협력적 접근에 관한 이행약정(온실가스 국제감축 이행약정)’ 및 ‘환경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온실가스 국제감축 이행약정은 환경부가 지난해 12월 베트남에 이어 두 번째로 체결한 파리협정 제6조에 관한 국제적인 이행약정이다.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발전을 위해 양국의 협력사항을 구체화한 것.

이번 약정에 따라 양국의 부처는 ▲환경분야 온실가스 감축사업 및 측정·보고·검증(MRV) 역량 배양 ▲기후변화 대응 정책 공유 등의 협력을 강화하고, 약정의 이행상황 점검 및 협의를 위한 공동위원회를 구성하기로 뜻을 모았다.

양국 환경장관은 2019년에 만료된 양국 간 ‘환경협력 양해각서’의 갱신안에도 서명했다. 환경협력 양해각서는 생물다양성, 토양, 물관리 등 환경분야 전반에 관한 양국간 협력 강화를 목표로 한다. 양국은 향후 5년간 다양한 협력사업을 발굴하고, 활발한 교류를 이어갈 것을 합의했다.

양국은 온실가스 국제감축 이행약정에 기반하여 몽골 울란바토르시에 위치한 나랑진 매립장에서 메탄을 감축하는 시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매립장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를 포집해 소각하는 방식이다. 사업 기간 10년 동안 약 54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올해 말에 몽골 온실가스 감축 시범 사업의 실시설계를 끝내고, 2023년까지 나랑진 매립장에 메탄 감축시설을 설치해 온실가스 감축실적을 확보할 계획이다.

글로벌메탄서약(2030년까지 전 세계 메탄 배출량을 2020년 대비 최소 30% 감축하기 위한 국제연대) 가입 확산 등 메탄 감축 노력을 위한 국제사회의 논의가 활발한 상황에서 폐기물 분야의 감축 시범사업이 메탄 감축의 주요 수단으로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는 몽골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제도적·기술적 이행기반 마련을 위해 온실가스 배출목록(인벤토리) 구축, 측정·보고·검증 등에 관한 기술지원 및 역량강화 사업도 적극 지원한다.

이번 약정 체결을 계기로 몽골에서 다양한 환경분야의 감축사업이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몽골과 환경협력을 성공적인 사례로 안착시켜 다른 국가와 양자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몽골은 우리나라 주요 환경 협력국 중 하나로, 울란바토르시 게르 지역 위생환경 개선 및 사막화 방지사업과 같은 ‘친환경 공적개발원조(그린 ODA)’ 사업도 함께 추진하고 있어 양국 간 환경협력 관계가 더욱 긴밀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ODA 사업은 울란바토르시 게르 지역에 석호(라군)형 위생식 화장실을 설치하고, 여기서 나온 유기물을 비료로 만들어 사막지역에 살포하는 등 현지 주민의 위생환경을 개선하게 된다. 지하수 오염과 사막화를 방지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는 기후·환경분야에 특화된 ‘친환경 공적개발원조(그린 ODA)’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앞으로 국제감축사업의 연계 가능성을 고려해 사업을 개발하고, 협력분야를 다변화하는 등 국제 협력사업을 전략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정애 환경부장관은 “오늘 이행약정 체결로 파리협정이 인정하는 양국간의 온실가스 감축협력 기반이 마련됐다”면서 “양국 모두에게 이로운 결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고 몽골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