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3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익산시, ‘미세먼지 차단 숲’ 확대 조성 2021-03-31 14:45
【에코저널=익산】전북 익산시는 생활권 미세먼지 유입 차단과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을 확대한다.

익산시는 산업단지와 고속국도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가 생활권으로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고 근로자와 시민들에게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미세먼지 발생원 2곳에 차단 숲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올해 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단지(2㏊)와 호남 고속국도 주변 왕궁 주교제 인근(2㏊)에 총 20억원(국비 10억, 시비 10억)을 투입해 오는 5월까지 미세먼지 저감 능력이 높은 수종인 소나무, 느티나무 등 22종 2만8400여주를 심어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앞서 익산시는 지난 2019년 제3일반산업단지 인근에 10억원(국비 5억, 시비 5억)을 투입해 소나무와 영산홍 등 23종의 수목 2만7500여주를 심어 미세먼지 차단 숲을 조성한 바 있다.

익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와 미세먼지로 지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보다 쾌적한 환경조성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차질 없이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미세먼지 차단 숲’은 미세먼지가 발생원에서 생활권으로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발생지역 주변에 조성하는 숲을 말한다.

나무의 나뭇잎으로 미세먼지를 흡착·흡수하고 가지와 나무줄기가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과정을 거치며 숲 내부의 상대적인 낮은 기온과 높은 습도의 효과로 미세먼지를 신속히 침강해 저감시킨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