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18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수도권대기환경청, 도료 용기 표시위반 10개소 적발 2020-11-26 10:11
【에코저널=안산】환경부 소속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올해 수도권 지역의 도료 제조·수입업체 104개소를 조사해 도료 용기 표시사항을 준수하지 않은 10개소를 적발, 시정조치했다고 밝혔다.

대기환경보전법에서는 도료를 제조·수입하는 자는 도료 용기에 도료 제품별 용도분류 및 함유기준, 도료내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함유량, 희석 용제의 종류 및 최대희석비, 제조 또는 수입일자 등을 표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총 35개 업체의 42건 시료도 함께 채취해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Volatile Organic Compounds) 함유기준 준수여부를 분석했으나, 이를 초과한 업체는 한 곳도 없었다.

수도권대기환경청은 도료 사용시 발생하는 VOCs 저감을 위해 도료 제조·수입업체 등을 대상으로 매년마다 도료의 취급 및 유통실태를 조사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도료의 VOCs 함유기준이 최대 67%까지 강화됐다. 관리대상 품목도 61종에서 118종으로 대폭 확대됐다.

수도권대기환경청은 부적정 도료의 유통 근절을 위해 도료 취급업체에 대한 점검을 지속하는 한편, 규정을 잘 몰라서 위반하는 일이 없도록 교육 및 홍보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정복영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도료 제조·수입업체는 VOCs 함유기준을 만족하는 제품만 공급해야 하고, 일반 소비자들도 용기 표시사항을 꼼꼼히 확인해서 가급적 VOCs가 적게 함유된 제품을 구매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