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27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부산 강서구, 미세먼지 차단숲 3곳 조성 2020-05-18 17:40

【에코저널=부산】부산 강서구는 올해 국·시·구비 등 총사업비 18억7천여만원을 들여 오는 9월까지 명지동 을숙도대교 요금소 주변 등 모두 3곳에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한다고 18일 밝혔다.

미세먼지 차단숲은 미세먼지 저감 능력이 있는 나무들을 활용, 크고 작은 녹화사업으로 이산화탄소 흡수와 오염물질 흡수, 산소공급 등으로 구민들이 살기 좋은 쾌적한 환경을 만드는 계획이다.

을숙도대교 요금소 주변 미세먼지 차단숲은 모두 9억3998만원을 들여 1만7500㎡ 규모로 조성한다. 올 9월까지 메타세쿼이아, 은목서 등 오염물질 흡수 등 효과가 있는 교목과 관목 등 18종 1만7천여 그루를 심어 숲을 만들 예정이다.

송정동 1508번지 일원의 녹산대교 고가하부 미세먼지 차단숲은 3700㎡ 넓이다. 4억7215만원의 예산으로 가시나무, 금목서 등 교목과 관목 17종 1만여 그루를 심고 등벤치 10개도 설치해 주민들의 쉼터를 만든다.

화전동 화전산단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사업은 4억5852만여원을 들여 1만2860㎡에 만든다. 가시나무, 남천 등 모두 18종 1만3천여 그루를 심어 녹화는 물론 공기를 맑게 한다. 이곳에는 보행매트도 설치해 주민들의 건강도 챙길 계획이다.

강서구 관계자는 “미세먼지 저감을 최대화 할 수 있는 교·관목 등 침·활엽수를 최대한 활용, 쾌적한 도시미관과 공기정화로 구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