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9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기상청, 서해상 대기질 항공·선박·지상·위성 입체관측 2020-03-19 10:35
【에코저널=서울】기상청은 3월 20일부터 6월 5일 약 두 달 동안 4차례에 걸쳐 항공기, 선박, 지상, 위성 측정망을 활용한 서해상 대기질 입체관측을 인천~목포 앞바다에서 시행한다.

이번 입체관측은 우리나라 지리적 특성상 주변국에서 발생한 황사나 미세먼지 등의 대기오염 물질이 주로 유입되는 서해상에서 대기오염 물질의 특성과 영향 분석한다.

서해상 대기질 입체관측의 명칭은 ‘YES-AQ(YEllow Sea-Air Quality) 캠페인’이다. 국립기상과학원, 국립환경과학원, 연세대학교,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전북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국가위성센터 등 8개 기관이 참여해 총 63종의 다양한 기상 관측 장비 및 대기질 측정장비를 동원한다.

기상청과 환경부에서 각각 운영 중인 항공기를 공동 활용, 다양한 기상 조건에서 대기 오염물질에 대한 입체관측을 강화할 예정이다.

기상선박(기상1호)에는 기존 장비 외에 선박용 스카이라디오미터(skyradiometer)와 광흡수계수측정기(Aethalometer)를 추가해 서해상 에어로졸의 광학적 특성을 심도 있게 관측할 예정이다.

지상에서는 기상청 기후변화감시소와 서울대학교에 설치된 각종 측정 장비들을 활용해 국내 대기질의 물리·화학·광학 정보를 생산한다.

위성자료로는 천리안 위성 2A호 및 천리안 해양관측위성 탑재체(GOCI)와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에어로졸 수평관측용(MODIS)과 연직관측용(CALIOP) 위성의 자료를 활용한다.

관측결과는 국내로 유입되는 장거리 이동성 에어로졸의 특성을 분석해 황사예측 개선에 활용되고 황사관련 대기질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도 제공 예정이다.

천리안 위성 2A호와 정지궤도 환경 위성(GEMS) 산출정보를 검증하고 에어로졸 알고리즘 개선에 활용된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이번 공동 서해상 대기질 입체관측을 통해 확보한 자료가 황사, 미세먼지 등 우리나라로 유입되는 대기오염 물질의 감시 및 예측성을 높여 국민의 건강 보호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