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9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인천시, 대기질 개선 종합계획 마련 2020-03-02 16:01
【에코저널=인천】인천시는 2020년도 미세먼지 저감 목표를 설정(PM2.5 20㎍/㎥, PM10 39㎍/㎥), 정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종합계획을 마련·추진한다.

인천시에 따르면 ‘계절 관리제(12월∼3월)’ 시행,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 사업, 배출사업장 관리 등 총 1814억원을 투입하는 대기 질 개선 종합계획(4개 분야 51개)을 추진한다.

우선 배출사업장 분야 사업은 인천지역 4개 국가 공사로 구성된 인천 클린 공사협의회와 1단계 환경개선 자율협약('2016∼'2019년)을 통해 대기오염물질 1,543t 감축(1단계: NOx 1,451t, SOx 92t) 성과가 있었다.

올해에는 항공기, 선박, 항만 내 장비의 배출가스 저감 사업을 중심으로 2단계(2020년∼2024년) 사업을 추진해 환경개선을 적극적으로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소규모사업장 방지시설 지원사업은 전년보다 예산을 2배 이상 확보(2019년 142억→2020년 304억)해 최근 코로나 19로 인해 경영에 어려움이 있는 중소기업 배출업소에 집중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 설치 지원사업도 전년 대비 5배 이상으로 사업 규모를 확대('2019년 3006대→'2020년 1만5천500대)해 추진하는 등 우리 시 지역 특성을 고려한 배출사업장 관리에 집중할 계획이다.

시민 체감 미세먼지 개선 분야에서는 미세먼지 집중 관리도로(19개소, 63.5㎞) 운영 및 쉼터 확대(57→100개소)와 미세먼지 배출원에 대한 불법 배출 감시단 운영 등을 통해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의 강도를 낮추는 등 계절 관리제를 철저히 시행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다량 발생지역 중 사회복지시설, 어린이·노인 등 취약계층이 밀집한 지역에 대해서는 3월 말 이전에 미세먼지 집중관리지역(안심 지역) 2개소를 선정할 계획이다.

또한 미세먼지 저감 및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해 시민건강에 미치는 위해를 예방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 사업은 사업대상을 전년보다 1만560대 늘어난 5만4천230여대에 대해 저공해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기 폐차 지원 사업(2만7169대→3만5천대)과 노후 건설기계 엔진 교체(773대→1천대) 및 저감장치 부착(38대→400대) 사업을 확대해 추진할 계획이다.

2019년에 구축 완료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제한 시스템(22개 지점/감시카메라 44대)을 활용해 올해부터는 운행제한 단속을 본격적으로 시행해 실질적인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강력히 추진할 예정이다.

시민 생활환경과 밀접한 악취 분야에서는 사업비 13억원을 투입해 시 도심지역(8개 구)에 대한 악취 실태조사 용역을 실시한다.

시료 채취 장비 추가 구매 및 직화구이 음식점에 대한 악취 저감시설 지원 사업 등을 통해 과학적이고 실효성 있는 악취 저감 대책을 마련해 실질적 악취 발생이 감소하도록 최대한 노력할 계획이다.

인천시 조현오 대기보전과장은 “2020년에는 계절 관리제 시행 등 대기 질 개선을 위한 종합계획 추진으로 미세먼지 및 악취 저감은 물론 전반적인 대기오염물질의 감축 효과를 시민들께서 느낄 수 있도록 체감 환경을 개선하고 쾌적한 대기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