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5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경기도, 권역별 미세먼지 대기성분측정소 설치 2020-01-30 09:01
【에코저널=수원】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미세먼지 감축 대책의 일환으로 3년여에 걸쳐 추진한 ‘권역별 미세먼지 대기성분측정소 설치’를 완료하고, 2월부터 정상운영에 들어간다고 30일 밝혔다.

◀김포 대기성분측정소.

연구원은 앞서 2018년 평택과 포천에 남·북부 ‘경기도 대기성분측정소’를 설치·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하반기 이천과 김포 등 동·서부 2곳에 추가로 측정소를 설치했다.

경기도 대기성분측정소는 미세먼지 영향 3대 요인인 국내 배출, 국외유입 영향 및 기상상황을 종합 분석하는 기능을 수행한다.

미세먼지 샘플러, 중금속자동측정기,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자동측정기 등 최첨단 자동·수동 장비를 활용, 미세먼지, 중금속, 오존 전구물질을 포함한 총 100여 항목 성분을 분석하며, 이를 바탕으로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미세먼지저감 대책에 필요한 개선방안 자료를 생산한다.

연구원은 실제로 지난해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평택과 포천에서 운영 중인 대기성분측정소에서 4회에 걸쳐 발생 전·후 성분을 분석하고, 역괘적 분석기법을 활용해 국내외 오염물질 축적과 유입에 따른 원인을 규명하기도 했다. 또 분석 결과를 토대로 국내 7개 시·도와 배출원 공동조사 및 고농도 원인분석 등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추가적으로 호흡기 장애를 일으키는 독성물질인 오존을 유발하는 40개 항목의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물질을 분석, 사전에 오염원을 차단하는 등 선제적, 상시적 조치가 이뤄지도록 관리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윤미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경기도의 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감소하고 있으나, 고농도 발생일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도민들이 마음 놓고 숨 쉴 수 있는 쾌적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대기성분측정소의 명확한 원인 분석을 토대로 형식적 저감 대책이 아닌 도민들이 체감하는 획기적인 대책이 마련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