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5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소재 16개 사업장, 자발적 ‘미세먼지 저감’ 나서 2020-01-20 10:11
【에코저널=서울】서울시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 소재 발전설비와 소각시설 등 9개 업종 16개 사업장이 자발적으로 ‘미세먼지 저감’ 감축에 동참한다.

한국지역난방공사(중앙지사, 강남지사), 한국중부발전(주) 서울발전본부, ㈜서남환경, ㈜탄천환경, 서울아산병원,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중앙보훈병원, ㈜호텔롯데, 에이블현대반얀트리호텔, 이화여자대학교, 대성산업(주), ㈜서부티엔디, 강남금융센터(주), 마포자원회수시설, 은평환경플랜트, 씨제이제일제당(주)영등포공장 등 16개 사업장은 지난 17일 서울시와 협약식을 갖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자발적 감축노력을 하기로 했다.

협약 참여 사업장은 소각시설과 병원, 호텔 등 1~3종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이다. 자체적으로 최대 20% 오염물질 감축목표를 설정하는 등 자체 배출농도 기준을 한층 강화해 운영하고, 가동시간·가동률 조정, 저녹스버너 조기 설치 등을 통해 목표를 달성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자발적 감축 협약에 참여하는 사업장의 전년도 기간(2018. 12~2019. 3.) 대기오염물질 발생량은 약 210톤이다. 이번 자율 협약을 통해 계절관리제 기간 예상 배출량은 183톤으로, 27톤을 감소하고 약13% 저감 효과가 기대된다.

서울시는 협약의 적극적인 이행을 위해 참여사업장에 대한 기술지원 및 행정지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협약에 참여하지 않은 1~3종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30개소도 협의를 통해 단계적으로 협약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서울시 김의승 기후환경본부장은 “계절관리제 기간 미세먼지의 위협으로부터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깨끗한 서울의 하늘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며 “사업장 또한 책임의식을 갖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적극적인 협력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