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1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하남시, 비산먼지 발생사업장 미세먼지 관리 교육 2020-01-17 11:54

【에코저널=하남】하남시는 일공일공 담당자와 비산먼지 발생사업장 환경관리인을 대상으로 지난 16일 시청대회의실에서 ‘일공일공 담당제 사전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일공일공 담당제’는 하남시가 지난해 2월부터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다. 1개 공사장에 1인의 공무원을 배치, 비산먼지 저감 조치여부를 감시하는 시책이다.

하남시 전 부서에 담당자를 지정해 비상저감조치 발령시에 공사현장에 나가 공사시간 단축조정 이행여부 및 비산먼지 억제를 위한 기준 및 조치가 잘 이행되고 있는지 일제 점검하고 있다.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다음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터파기 등 기초토공사를 실시하는 관급공사장은 공사시간을 50% 단축 실시해야 한다. 터파기 등 기초토공사를 실시하는 민간공사장은 공사는 출·퇴근시간을 피해 오전 9시~오후 6시 사이에 공사를 진행해야 한다.

이번 교육은 일공일공 담당제를 통한 비산먼지 발생사업장 지도점검으로 공사시간 위반 적발 시에는 과태료가 부과된다.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시에는 행정처분이 내려지므로 일공일공 담당자뿐만 아니라 공사관계자들도 비산먼지 억제기준 및 조치해야 할 사항에 대해 필수적으로 숙지 할 사항에 대한 교육으로 진행됐다.

시흥녹색환경지원센터의 김기원 사무국장이 프리레젠테이션을 통해 하남시의 지정된 공무원 101명과 현장점검의 대상이 되는 공사장 환경관리인을 대상으로 교육이 이뤄졌다. 비상저감조치시 공사장이 준수해야 할 비산먼지 억제 시설 및 조치 방법, 비상저감조치시 일공일공 담당자들의 현장점검 방법을 교육했다.

하남시 부시장은 “하남시는 각종 개발에 따른 많은 공사가 진행되면서 비산먼지에 특별히 신경을 써야하는 상황”이라며 “ 이번 교육을 통해 일공일공 담당 및 공사현장의 비산먼지 억제를 위한 실질적인 문제 공유를 통해 하남시의 쾌적한 환경이 유지될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협력하고 더욱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작년에는 102명의 공무원이 하남시 102개의 공사장을 7회 현장 점검함으로써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른 조치사항 수행 행정인력 부족분을 보완하고, 사업장의 ‘비상저감조치’ 관리 강화정책을 수행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