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5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수도권대기환경청, 시설관리기준 위반 22곳 적발 2019-12-26 13:00
【에코저널=안산】수도권대기환경청은 금년에 비산배출시설 설치·운영 사업장 70개소를 점검, 시설관리기준을 위반한 22개소를 적발(위반율 31%)해 행정처분했다고 26일 밝혔다.

주요 위반내용은 배출가스 기준농도 초과, 배출가스 및 냉각수 총유기탄소 측정 의무 등과 같은 시설관리기준 준수 의무 등이다.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이들 위반업체에 대해 행정처분(1차 경고)을 했다.

비산배출시설 관리제도는 사업장의 굴뚝 외에 공정 및 설비 등에서 직접 대기 중에 배출되는 유해대기오염물질의 저감을 위해 2015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업종별로 시설관리기준이 마련돼 있다.

적용대상 업종은 원유정제처리업, 제철업 등 39개 업종이다. 관리대상물질은 총 벤젠, 시안화수소 등 46종이다.

현재 수도권지역에는 신고된 비산배출시설 설치 사업장이 총 759개소다. 이는 제도 시행 초기인 2015년에 44개소에 비해 17배 증가한 수치다.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제도의 안정적 정착 및 관련 제도의 이해를 돕기 위해 비산배출시설 설치·운영 사업장에 대해 지속적인 지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비산배출시설 운영기록 보관기준 변경 및 장기가동중지에 따른 신고서 제출 등 개정된 비산배출시설 시설관리기준을 내용으로 하는 설명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정복영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위반사례의 대부분은 관련규정을 잘 몰라서 생긴다”면서 “앞으로 주기적인 교육과 함께 현장 기술지원 및 방지시설 설치비 지원 등을 통해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이달부터 시행되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에 따라 비산배출사업장에 대한 지도단속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