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1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수도권 대기배출사업장 맞춤형 기술지원 2019-12-20 14:18
수도권대기환경청·한강유역환경청 협업


【에코저널=안산】수도권대기환경청과 한강유역환경청이 협업해 미세먼지 관리 취약 사업장에 대한 맞춤형 기술지원에 나선다.

수도권대기환경청은 120일 오전 10시, 수도권대기청 대강당에서 한강유역환경청과 공동으로 ‘수도권 대기배출사업장 맞춤형 기술지원단’ 발대식을 가졌다.

수도권지역 대기환경관리 분야 기술지원단으로 활동하고 있는 기관별 대표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발대식에는 올해 미세먼지 저감 운영실적과 내년 운영방안이 논의됐다.

기술지원단은 지난 11월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 대응 특별대책의 일환으로 기존에 개별적으로 운영되던 기술지원단을 통합, 보강해 구성됐다.


현재 기술지원 또는 소규모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담당하는 수도권대기환경청, 한강유역환경청, 국립환경과학원, 지자체 소속 공무원, 한국환경공단, 지역 녹색환경지원센터, 민간전문가 등이 활동하고 있다.

기술지원 분야는 대기 외에도 수질, 폐기물, 화학물질, 악취 등 사업장 특성과 수요에 맞춰 통합기술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환경시설 개선이 필요하지만 자금 사정이 어려운 중소사업장을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 등 재정지원사업과 연계하여 기술지원 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정복영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공장 밀집지역에 이동측정차량과 드론 등 첨단 감시장비와 미세먼지 민간점검단을 투입해 미세먼지 불법배출, 쓰레기 불법소각 행위 등을 집중 단속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유관기관과 협업하여 맞춤형 기술지원, 찾아가는 교육 등을 통해 사업장이 자발적으로 환경관리를 개선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