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5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국립환경과학원, 영국 국립물리연구소와 업무협약 2019-12-11 07:34
빛 이용 미세먼지·오존 원격감시 기술 협력
【에코저널=인천】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한국시간으로 12월 12일 새벽 영국 런던 테딩턴 국립물리연구소(NPL, National Physical Laboratory)에서 차세대 미세먼지 감시·측정장비인 차등흡광검출시스템(DIAL, Differential Adsorption Lidar)의 기술협력과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차등흡광검출시스템’은 야간에도 적외선을 이용해 사람의 움직임을 감시하는 것처럼 발전소, 소각장 등 사업장에서 나오는 대기오염물질을 1km 내외의 거리에서 빛을 이용해 원격 측정이 가능하다. 정부혁신과제의 하나로 추진됐다.

▲DIAL을 이용한 측정 방식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영국 국립물리연구소가 보유한 선진기술을 공유하고 이를 통해 분광학 측정분야의 세계적인 연구기관으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영국 국립물리연구소는 배출원 감시, 배출량 정확도 제고를 위한 적외선, 자외선, 레이저 등을 이용한 분광기법의 개발과 오랜 운영 경험으로 선진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차등흡광검출시스템을 전 세계 두 번째로 도입할 경우, 미세먼지 유발사업장에 단속 공무원이 들어가지 않고도 측정차량을 이용해 불시점검과 실제 배출농도를 실시간으로 감시할 수 있게 된다.

▲DIAL을 이용한 측정.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업무협약에 이어, 내년 5월경 영국 국립물리연구소와 공동으로 석유정제업 등 우리나라 대규모 미세먼지 배출사업장을 대상으로 차등흡광검출시스템을 활용한 감시를 우선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토대로 배출량 검증과 국내 미세먼지 원격감시 및 미세먼지 생성물질의 과학적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다.

양 기관은 내년부터 5년간 차등흡광검출시스템을 이용한 미세먼지 원인물질 탐색 및 배출량 산정을 위한 연구를 확대한다. 연구 상황에 따라 공동연구를 연장할 계획이다.

국립환경과학원 김영우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양국 간에 지속적인 분광학적 미세먼지 측정 연구가 이뤄질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분광학적 연구 전문성 및 미세먼지 감시역량을 강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