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4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 세계 불꽃축제’ 폭죽 미세먼지 발생 조사 2019-12-05 10:41
주변 미세먼지 농도 일시적 상승 후 단시간 회복

【에코저널=서울】서울 세계 불꽃축제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이 환경과 시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조사가 이뤄졌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10월 5일 열린 서울 세계 불꽃축제 폭죽 사용에 따른 대기질 영향을 조사한 결과, 행사장 주변 국소적인 범위에서 일시적으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가 상승했다. 하지만,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단시간에 기존의 대기질 수준으로 회복됐다. 인근 주거 지역에는 농도 변화가 없어 영향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불꽃축제 대기질 조사 지점.

이번 행사 때 풍속(4.2 m/s)은 당일 평균 풍속(2.9 m/s) 보다 높아 대기확산이 원활했다.

대기질 측정은 행사 시간 전, 중간, 후로 나눠 폭죽이 터지는 한강을 중심으로 행사장 근거리는 여의도(반경 1 km)와 이촌 한강공원(반경 2 km) 두 지점에 이동측정 차량을 각각 설치했다. 주변 지역에 위치한 영등포구와 용산구, 동작구 도시대기측정소 농도를 관찰했다.

▲불꽃축제 전·중·후 PM2.5 시간 농도 추이.

행사장의 실시간 농도 변화는 행사 초반인 20시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44 ㎍/㎥였다. 1시간 후인 21시 55 ㎍/㎥ 로 최고 농도를 기록한 후 22시 54 ㎍/㎥, 23시 11 ㎍/㎥, 24시에는 5 ㎍/㎥로 나타났다. 미세먼지(PM10) 농도는 20시 56 ㎍/㎥, 21시 75 ㎍/㎥, 22시 80 ㎍/㎥으로 최고 농도를 보였으며, 23시 24 ㎍/㎥, 24시 9 ㎍/㎥로 농도가 낮아졌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행사는 대기질이 좋은 상황에서 개최되어 불꽃축제로 인한 영향이 행사장 일부에 일시적으로만 영향을 미쳤다”면서 “하지만 미세먼지 농도가 일시적으로 증가하기 때문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에는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행사 개최에 대한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