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5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농식품분야 온실가스 감축사업 성과 공유 2019-11-27 08:01
【에코저널=대전】올해 농식품분야 온실가스 감축사업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과 함께 27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농업인, 농식품업체, 유통업체 등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농식품분야 온실가스 감축사업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온실가스 감축사업 활성화에 기여한 농업인, 농식품업체, 유통업체 관계자들에 대해 농식품부 장관상을 수여한다. 온실가스 감축사업의 우수사례로 저탄소 인증제 참여 농가와 농식품업체 목표관리제 참여 기업이 발표를 한다.

농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한 백선생 고구마농원의 백수흠 대표는 자가 제조 농자재를 활용해 비료 사용을 줄이는 저탄소 농법을 실천했다. 연간 1.5톤의 온실가스 감축뿐만 아니라 저탄소 인증제 취득 전 대비 25% 매출 증가 등의 성과를 거뒀다.

에스피엘(주)평택공장은 온실가스 감축설비지원(인버터 냉동기 등)을 통해 연간 약 6백톤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와 함께 1억5천만원의 에너지 비용을 절감했다.

오늘 워크숍에서는 저탄소 농업기술 관련 정보 교환 등을 위한 ‘농업인 성과 교류회’와 에너지 절감 기술 동향 등을 논의하기 위한 ‘식품업체 온실가스 감축 연구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된다.

또한 ’저탄소 농산물 품평 및 상담회’ 개최를 통해 현대백화점, 이마트, 농협 등 유통업체 관계자와 저탄소 인증 농가 간 1:1 상담 기회도 마련된다.

농식품부 고경봉 농촌재생에너지팀장은 “그동안 각 사업별로 진행해온 워크숍을 올해한 데 모아 개최함에 따라 농업인 등 이해관계자들이 온실가스 감축사업의 발전 방향에 대해 서로 의견을 교환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며 “농업인, 농식품업체들이 온실가스 감축사업 참여를 통해 에너지 효율화, 경영비 절감, 소득 증대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