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0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인천 서구, 비산먼지 억제조치 위반 31건 적발 2019-11-25 13:28
【에코저널=인천】인천 서구는 인천 자율환경협의회와 서부경찰서 협조로 '미세먼지 다량 배출 공사 현장 민·관 합동 점검 및 화물차 날림먼지 특별 점검'을 실시해 비산먼지 억제조치 위반사항 31건을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서구에 따르면 점검대상은 비산먼지 다량 배출 핵심 공사장(사업장) 24개소, 운행차 1천338대를 대상으로 단속했다. 비산먼지 억제조치가 미흡한 사업장 5개소에 대해서는 개선명령, 화물차 날림먼지 억제기준 미달 차량 26대에 대해 개선권과 등의 행정처분이 내려졌다.

이번 특별점검은 겨울철 (고농도)미세먼지 발생량 증가에 따른 대기질 악화가 우려돼 선제적으로 대응한 것으로 수도권 지역 내 초미세먼지(PM-2.5)의 주요 발생원인 교통 부문과 미세먼지(PM-10)의 주요 발생원인 비산먼지 부문(공사장, 사업장)에 대한 점검을 병행해 실시됐다.

화물차량과 폐기물 운송 차량 통행량이 많은 매립지 수송 도로(드림로)에 대한 화물차 날림먼지 단속을 집중적으로 실시했다. 이들 지역에 대해서는 운행차 배출가스 및 화물차 날림먼지 단속을 지속해서 실시해 노후차량 조기 폐차 및 친환경 차량 교체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서구 관계자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해 미세먼지 다량 배출 사업장과 화물차 날림먼지 단속을 지속해서 실시할 것”이라며 “클린 서구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 사업도 계속해서 발굴해 함께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