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4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식물 활용한 학교 미세먼지 저감 방안 논의 2019-10-18 11:03
농진청, (사)도시농업연구회와 학술토론회 열어

【에코저널=서울】농촌진흥청은 ‘미세먼지 없는 그린스쿨’ 확대 방안’을 주제로 학교 환경 개선 연구 현황과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학술토론회(심포지엄)를 18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연다.

‘미세먼지 없는 그린스쿨’은 교실 부피 대비 2%의 공기정화식물을 활용(수직정원)해 미세먼지 30% 저감을 목표로 하는 그린 인프라가 갖춰진 교실을 의미한다.

학술토론회에는 도시농업단체와 민간전문가, 농산업체, 교육전문가 등 농업, 의료, 교육 분야 전문가 200여 명이 참석한다.

토론회는 그간의 연구 현황과 함께 정책 방안, 발전 방안 등 전문가 발표와 각 분야 대표들이 의견을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주제 발표에서는 ▲식물의 미세먼지 저감과 그린스쿨 조성 연구(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광진 박사) ▲미세먼지가 소아청소년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우아성한의원 정은아 원장) ▲학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원예교육 도입 방안(서울교대 곽혜란 교수)을 다룬다.
또한, ▲미세먼지 없는 그린스쿨 프로그램 운영(이은정 서울시 도시농업전문가) ▲학교 미세먼지 저감 정책 현황 및 발전 방안(교육부 김태환 사무관)에 대해 발표한다.

전문가 토론은 미래 세대의 건강 증진과 교육 효과를 높이기 위해 ▲미세먼지 저감 관련 도시농업 정책 방향(농림축산식품부 우미옥 사무관) ▲건강한 학교생활과 실내 공기 질(서울교대부속 초등학교 김형석 교사) ▲그린스쿨 조성, 예산 및 유지관리((주)초록에서, 전태평 대표) 등으로 진행한다.

교육 환경은 학생과 교직원의 건강, 안전, 학습에 큰 영향을 준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정부혁신에 따라 교실 미세먼지를 줄이고 환경개선에 대한 학생들의 인식을 높이기 위해 학교 안에서 어린이들이 직접 수직정원을 가꾸는 그린스쿨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정명일 도시농업과장은 “최근 도시농업연구는 실생활과 밀접한 학교, 근무지, 지역 등의 공간에서 환경 개선, 교육, 치유, 일자리 창출, 지역 사회 복지 등으로 그 영역이 확장되고 있다”며 “이번 토론회는 미래 세대인 학생 건강을 증진하고 교육 효과를 높이는 한편, 농업·교육·의료 분야 연구와 정책이 협업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