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9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 22~23일 개최 2019-05-21 18:13
【에코저널=서울】‘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이 22일~23일 양일 간 서울시청(본관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다. 아시아 주요 도시들과 국내·외 대기질 전문가, 환경 분야 국제기구 관계자 등이 한 자리에 모여 아시아 지역의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이 포럼은 지난 2010년 처음 개최된 이래로 ‘동북아 대기질 개선 국제포럼’이라는 이름으로 매년 서울에서 열리고 있다. 서울시는 대기질 개선을 위한 도시 간 협력 네트워크가 동북아시아라는 지역 경계를 넘어 아시아 전역, 더 나아가 전 세계로 확대되어야 한다는 취지에서 올해부터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개최한다고 설명했다.

올해로 9회 째를 맞는 이번 포럼은 중국, 일본, 몽골, 베트남, 싱가포르 등 총 6개 국 35개 도시(해외 5개국 21개 도시)가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중국과의 협력이 점차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서 역대 최다인 16개 도시가 참가한다.

이번 포럼에는 중국 3개 도시(헤이룽장성, 심양시, 윈난성)와 싱가포르가 처음으로 참석한다.

▲2018년 대기질 국제포럼.

서울시는 최근 미세먼지 관련 한-중 채널이 강조되고 다자간 협력이 중요시되는 시점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중국 도시들이 참가한 만큼 기존 협력채널인 베이징시뿐 아니라 다른 참가 도시들과도 협력의 폭을 넓혀나가는 계기로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포럼에서는 베이징시의 특별요청에 따라 교통부문에 대한 서울시-베이징시 간 정책교류 간담회(비공개 진행)가 23일 오후에 별도로 개최된다. 2010년 포럼 출범 이후 이와 같이 특정 도시와 특정 정책에 대해 공유하는 자리는 처음이다. 최근 노후 경유차량 관리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상황에서 서울시와 베이징시의 정책 실무자들이 모여 교통부문 미세먼지 저감대책에 대한 양 도시의 노하우와 경험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서울시에서는 경유차 저공해사업과, 비도로이동오염원(건설기계)을, 베이징시에서는 경유차에 대한 관리정책과 상시 운행제한 및 비상시 운행제한 등을 중심으로 발표한다.

국내에서도 당초 포럼에 꾸준히 참석해왔던 경기도, 인천광역시뿐 아니라 전라남도, 경상남도 등 지자체와 4월 말 발족한 대통령 직속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새롭게 참여한다. 이밖에도 외교부, 환경부 등 정부기관과 서울대 등 대학, 시민단체 등 총 17개 기관이 참여한다.

포럼 첫날인 22일에는 이자벨 루이스(Isabelle Louis) UN환경 아시아태평양지역사무소 부소장(대기질 개선을 위한 협력-25가지 해법)과 국가기후환경회의 운영위원장인 안병옥 호서대 융합과학기술학과 교수(대기질 정책과 기후변화정책 통합의 필요성)의 기조연설로 문을 연다. 이어서 미세먼지 주요 배출원인 ‘교통’과 ‘생활’ 부문별 배출 저감방안에 대한 도시별, 기관별 전문가 발표 세션, ‘도시숲과 대기질 개선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어진다.

첫 번째 세션인 교통부문 대기질 개선방안에서 서울시는 금년 7월 1일 시행을 앞둔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과, 그간에 추진해온 운행차 저공해화 사업 및 마을버스 전기차 보급 등 최근 발표한 ‘생활권 그물망대책’을 발표, 참가도시들과 공유한다.

마지막 세션인 ‘도시숲과 대기질 개선방안’은 작년 포럼의 마무리 질의응답에서 한 시민이 “도시숲이 미세먼지 저감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대기질 개선 포럼에 ‘도시숲 세션’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던 것을 반영해 올해 처음 기획됐다. 전문가뿐 아니라 관심있는 시민들의 많은 참여가 기대된다.

서울시는 최근 발표한 ‘2022년까지 3000만 그루 나무심기’에 대해 소개한다. 이번에 처음 포럼에 참여하는 싱가포르는 정원 속 도시로 알려진 만큼 ‘도시공원과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둘째 날인 23일에는 대기질 관련 국제기구와 시민단체 관계자 및 한·중·일 주요도시 관계자가 참가하는 토론의 장이 열린다. 도시 간 협력방안과 시민참여 방안을 보다 심도 깊게 논의한다.

이번 포럼은 플라스틱과 일회용품 사용을 최소화하는 ‘친환경’적인 포럼으로 진행된다. 종이로 된 프로그램북과 리플릿 대신 행사장 내 QR코드를 통해 온라인으로 연사정보와 프로그램, 발표자료를 확인할 수 있다. 참석자에게는 재사용이 가능한 연결줄과 재생용지로 만든 네임택이 제공되며, 음료는 다회용컵을 이용한다.

자세한 프로그램 및 연사 정보는 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 홈페이지(http://www.airforumseoul.com)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운영사무국(airforumseoul@kimexgroup.co.kr, 02-6952-0653)으로 문의하면 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미세먼지는 건강과 직결된 시민 삶의 문제로서,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도시문제다. 그러나 어느 한 도시나 지역만의 노력으로는 한계를 가질 수밖에 없다. 인접한 도시들이 호흡공동체로서 책임감을 갖고 연대와 협력을 통해 풀어나가야 한다”며 “도시별로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각자의 몫을 성실히 다하면서 노하우를 공유해 정책의 시너지를 높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번 포럼이 이웃 도시들과 미세먼지 저감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협력을 확대하는 생산적인 논의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