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20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관련기사 : 원주지방환경청장 국감 선서 태도 불량 지적
관련기사 : 환경부 환경영향평가, 특정 자문위원 ‘쏠림’ 심각
관련기사 : 환경부 환경감시단, 국내여비 전용해 해외출장
고양 저유지 화재, 대기분야 환경부 대응 ‘미흡’ 2018-10-18 16:09
【에코저널=서울】지난 10월 7일 발생한 고양저유지 화재로 인해 고양시에서부터 구리까지 시꺼먼 연기 띠가 하늘을 뒤덮었지만, 환경부의 대응은 미흡했다는 지적이다.

18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 유역·지방청과 4대강 한강홍수통제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서울 강남을)은 “고양 저유지 화재사건 전후 벤젠, 미세먼지, 질소산화물 등 대기유해물질 수치에 특이사항이 없다는 자료를 환경부가 의원실에 제출했다”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전현희 의원은 “고양 저유지 화재는 수도권 대기환경을 한순간에 오염시키고 국민안전까지 위협한 국가적 재난이었다”며 “당시 서울의 한 지자체에서는 ‘유해가스가 발생되고 있다’며 ‘창문을 닫고 외출을 자제하라’는 긴급 재난문자까지 보내며 상황을 전파했다”고 전했다.

전 의원은 “환경부 내 대형화재 위기대응 관련 대기분야 매뉴얼은 존재하지 않았다”며 “매뉴얼에 따른 화재 시 대기오염 영향분석 등의 심도 있는 대응이 이뤄지지 않았고, 평시와 같은 통상적 수준과 방법으로 대기상황을 관리했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긴급상황으로 즉각 출근해서 상황을 살펴야했던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이 집에서 기다리는 게 맞느냐”고 물었고, 김동구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환경부 환경정책실장이 화재 현장에 나가 있었지만,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고 답했다..

▲18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 유역·지방청 국정감사에서 전현희(우측) 의원의 질의에 대해 환경부 유제철 생활환경정책실장이 답변하고 있다.

전 의원은 “환경부의 대기환경 관리는 총체적 난국”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매뉴얼부터 제작해 국민들이 기대하는 수준의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환경부 유제철 생활환경정책실장은 “매뉴얼을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