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7월 17일  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초구, ‘라돈측정기 공유서비스’ 시행 2018-07-11 16:02
【에코저널=서울】서울 서초구는 ‘라돈 침대’ 사태에 따른 주민불안을 덜어주기 위해 가정용 라돈측정기 20대를 구매, ‘라돈측정기 공유서비스’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서초구민이면 누구나 가정에서 라돈 의심이 되는 제품이 있으면 불안해하지 말고 구청 푸른환경과에서 측정기를 무료로 빌려 자체 측정 후 2일 이내에 반납하면 된다.

측정결과 기준치[4pCi/l(148Bq/㎥)] 이상이 나올 경우에는 구에 통보 조치하며 구는 추가 정밀검사를 실시토록 한다.

이 결과를 토대로 주민 의사에 따라 관련 제품을 구에 임시 보관하게 되며 구는 원자력 발전위원회 지침을 받아 처리한다.

지난 2일부터 서초구가 시범운영에 들어간 ‘라돈측정기 공유서비스’는 11일 현재 50여 명의 주민이 대여해 갔다. 대기자도 120여 명에 이르는 등 라돈침대 사태 이후 주민 관심이 뜨겁다는 게 서초구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서초구는 8월 말까지 추가로 라돈측정기 30대를 구매해 18개 모든 동 주민센터에 비치토록 하고 일반 주택 관리사무소 역할을 하는 '반딧불센터'에서도 대여토록 할 계획이다.

서초구는 이와 함께 어린이집, 경로당 등 건강 취약계층이 밀집해 있는 시설에 대해 전문요원이 방문해 라돈 측정 및 점검하는 ‘라돈 보안관’ 제도, 라돈 측정치를 구청에서 실시간 원격으로 점검하는 'IOT 기반 라돈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미세먼지, 라돈 등 주민 건강을 위협하는 생활환경에 적극 대처해 안전한 도시 서초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라돈은 무색, 무취의 자연 방사선 기체로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흡연에 이은 폐암 발병의 주요 원인 물질로 규정하고 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