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9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중‧일 3국 환경장관, 동북아 미세먼지 대응 협력 2018-06-24 22:47
【에코저널=세종】환경부는 6월 23일부터 24일까지 중국 쑤저우(苏州)에서 열린 ‘제20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에서 중국, 일본 환경장관들과 미세먼지 등 동북아 공통의 환경문제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공동합의문’(Joint Communique)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김은경 환경부장관은 이번 회의에 앞서 일본·중국 장관들과 각각 양자회담을 가졌다.

일본과는 미세먼지 예보 정확도 제고, 붉은 불개미 등 외래생물 관리, 해양 쓰레기 등 양국 관심사와, 지속가능발전목표 이행, 기후변화 대응 등 국제환경이슈들에 대해 논의하고, 후속 실무협의를 갖기로 하는 등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김은경 환경부장관이 24일 중국 쑤저우에서 열린 제20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TEMM20) 기자회견에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 환경부)

중국과는 ‘한·중 환경협력센터’ 개소(6.25., 베이징)를 계기로 청천 프로젝트, 양국간 미세먼지 정보공유 등 대기오염 대응을 위한 양국 간의 공동 협력사업을 중점논의·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양국의 중앙정부, 지방정부, 산업계가 함께하는 환경산업 협력사업도 새로이 발굴·이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회의에서 한‧중‧일 3국 장관들은 그동안 추진해온 3국 간 협력사업의 주요 내용과 앞으로의 비전을 담은 공동합의문에 서명했다.

한‧중‧일 3국은 2015년부터 이행해오고 있는 한·중·일 ‘환경협력 공동 행동계획’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차기 회의에서 우선협력분야를 중점 논의한 후 이를 토대로 향후 5년간(2020~2024)의 계획을 2020년 개최되는 제22차 회의(한국 개최)에서 채택하기로 했다.

▲김은경 환경부장관이 24일 중국 쑤저우에서 열린 제20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TEMM20)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제공 환경부)

한‧중‧일은 ‘아세안 플러스 쓰리’(ASEAN+3), ‘G20’ 등 기존 체제와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추가로 환경분야에서 다양한 협력방식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한‧중‧일 3국은 ‘탈탄소 지속가능발전 도시’ 공동연구를 2018년 시작하기로 합의했다. 공동 협력을 통한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이행에 대한 기여방안 연구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3국은 그 동안의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LTP) 공동연구를 토대로, 다음 2019년 개최되는 차기 회의(TEMM21) 전까지 정책결정자를 위한 요약보고서 발간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한‧중‧일은 ‘동북아 청정대기 파트너십’(NEACAP)을 올해 10월 출범시키는 데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외에 김은경 장관은 중국·일본 양국 장관에게 3국의 대기오염 개선 노력, 목표 및 현재까지의 성과, 시사점 등을 취합한 정책 보고서 발간을 제안했다. 중국, 일본 장관들도 동의해 ‘3국 대기오염 정책대화’를 통해 정책 보고서 발간을 위한 후속협의를 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한‧중‧일 환경장관회의 환경상’은 우리나라의 경우, ‘동북아 장거리 대기오염물질 이동 전문가회의’에서 의장직을 수행해 공로를 인정받은 ‘김철희 부산대 교수’와 남북 환경협력 분야에서 북한의 람사르협약 가입 지원과 동북아 생물다양성 보전 협력 등의 성과를 낸 ‘한스자이델재단 한국사무소’가 각각 수상했다. 제21차 회의는 2019년 일본에서 개최 예정이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