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5월 25일  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강남구, 미세분진 제거 분진청소차 확대 운영 2018-05-15 11:06
【에코저널=서울】강남구가 고농도 미세분진 제거를 위해 5월부터 분진흡입청소차를 2대에서 6대로 3배 확대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기존 미세먼지 제거 작업은 12대의 물청소차를 이용한 살수작업으로 미세먼지를 씻어내는 방식이다. 청소 중 물이 튀거나 지하수 고갈에 영향을 받고 특히 겨울철에는 도로 결빙에 따른 안전의 문제로 작업이 어려웠다.

이러한 계절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구는 물을 사용하지 않고 먼지 제거 성능도 뛰어난 분진흡입청소차량을 늘리기로 한 것.

분진흡입청소차는 한 대당 매일 60∼70㎞를 운행해 30㎏의 미세먼지를 수거한다. 미세먼지(PM10)는 최대 98.3%, 초미세먼지(PM2.5)는 최대 98.2%까지 제거할 수 있다.

또한 기존 분진흡입청소차 2대로 새벽시간대만 청소했으나 추가 도입 후 교통체증과 작업의 능률을 고려해 야간(22시∼7시)에 4대, 주간(9시∼18시)에 2대를 편성·운행해 관내 15개 간선도로 분진을 제거한다.

강남구는 분진흡입청소차 6대와 기존 물청소차 12대가 함께 투입되면 관내 미세먼지 저감에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강남구는 지난 4월부터 연중무휴 365일 즉시 쓰레기를 수거하는 청소기동반을 운영해오고 있다. 전국 최초로 쓰레기 단속 시스템에 SNS를 도입해 실시간 청소 민원을 처리하고 있다. 고압스팀식 오염 제거장비를 도입해 관내 다중이용시설 주변 보도 위를 청소하고 있다.

강남구 장원석 청소행정과장은 “분진청소뿐만 아니라 기존 물청소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날로 심각해지는 미세먼지에 대비할 것”이라면서 “청소 작업에 만전을 기하고 쾌적한 도로환경을 조성해 구민들의 건강증진 기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모계옥 기자 mgo@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