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8월 15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 대기질 고려 비상발전기 가동중단 추진 2018-05-15 10:32
【에코저널=서울】서울시가 15일부터 서울에 미세먼지 주의보·경보·비상저감조치 발령시 서울 전역에 있는 공공기관과 아파트, 고층빌딩 등 민간사업장의 비상발전기 총 1만5432대를 대상으로 주1회 시행하는 시험가동 중단을 추진한다.

비상발전기는 건물에 상용전원이 공급 중단될 때 소화설비 및 비상부하(엘리베이터 등)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한 비상전원장치다. 비상발전기가 가동되면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질소산화물 등 건강에 치명적인 각종 대기오염물질이 발생한다.

예를 들어, 14층 규모 오피스텔에 설치된 비상발전기(500kW)를 무부하 상태에서 30분 동안 가동할 경우 황산화물 0.026kg, 질소산화물 0.036kg, 미세먼지 0.002kg, 초미세먼지 0.001kg 등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비상발전기는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의 ‘비상전원의 선정 및 설치에 관한 기술지침’에 따라 비상발전기의 기능 유지를 위해 주 1회 무부하 상태에서 30분 이상 시험운전을 실시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서울시는 본청, 25개 자치구, 시 산하기관 비상발전기 운전 중단을 의무화하고, 전기안전관리 대행업체 등 민간사업장의 경우 최대한 동참을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과 협력해 미세먼지가 심한 날(미세먼지 주의보?경보?비상저감조치 발령시) 비상발전기 가동 중지가 제도화될 수 있도록 ‘비상전원의 선정 및 설치에 관한 기술지침’ 개정도 추진한다.

비상발전기 탄력운전 효과를 면밀하게 분석하고 전문가 및 유관기관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수렴해 기술지침의 조기개정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비상발전기 1만5432대(평균 500kW)의 시험운전을 일 평균 30분 간 중단할 경우, 질소산화물 약 556kg, 황산화물 394kg, 미세먼지 36kg, 초미세먼지 23kg 등 대기오염물질 총 1,009kg 감축효과가 기대된다.

이번 정책은 시민이 제안한 아이디어가 실제 정책으로 구체화된 사례다. 한 시민이 미세먼지 저감 방법으로 서울시에 비상발전기 시험테스트 운행 중단을 제안했고, 서울시는 이를 제도적으로 발전시켜 당초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이번 정책을 마련해 새롭게 시행하게 됐다.

서울시 신동호 녹색에너지과장은 “시민의 적극적인 아이디어가 정책으로 발전돼 실제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미세먼지로 인한 시민들의 피해 예방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