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5월 25일  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경남도, 자동차 배출가스 특별점검 2018-05-11 17:22

【에코저널=창원】경상남도는 봄철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기를 맞아 지난 3월부터 5월 초까지 자동차 배출가스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점검 대상은 미세먼지 발생량이 높은 노후 경유차, 버스, 화물, 학원 차량 등이었다. 측정기 및 비디오 점검을 병행해 총 4만5870대를 점검하고, 운행차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53대 차량은 행정처분 및 권고 조치했다.

지난 4월 9일부터 5월 4일까지 경남도와 시군이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터미널, 차고지 등을 방문 점검하고 차량통행량이 많은 지역은 노상점검을 중점적으로 추진했다.

경남도는 이번 점검에 적발된 기준초과차량 중 측정기 점검 적발된 14대는 개선명령, 비디오 점검으로 적발된 39대는 개선을 권고하고 차량정비와 노후 차 조기폐차 등을 안내했다.

경상남도 강호동 환경산림국장은 “경남도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자동차 배출가스 점검 확대는 물론 비산먼지 발생 및 불법 연료 사용 사업장 중점 점검,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등의 미세먼지 저감 시책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모계옥 기자 mgo@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