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2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강남구, 고압스팀으로 보도 미세먼지 제거 2018-05-09 10:46

【에코저널=서울】강남구가 관내 대로변 보도 위 오염제거 작업을 전면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 7월부터 테헤란로 북쪽 지하철역 주변 보도 위주로 11개 구간에 걸쳐 시범 운영했는데, 올해는 전 지역으로 확대 실시한다.

대상은 대로변 지하철역 출입구, 버스정류장, 가로 휴지통 등 다중이용시설 주변 보도다.

이번에 도입되는 기계는 가로청소 업체에서 자체 개발한 장비로 고압의 물을 바닥에 분사해 얼룩과 껌딱지를 동시에 제거할 수 있다. 2016년 자치구 최초 도입 시 문제가 됐던 물 튀김 현상을 보완해 작업의 효율성을 높였다.

기존 물청소는 물을 살수하고 솔질하는 등 수작업으로 오염을 제거해 청결함 유지에 한계가 있었으나, 고압표면세척 방식으로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이를 제거할 수 있게 됐다.

강남구는 환경미화원 여럿을 투입할 필요 없이 기계를 사용할 1∼2명만으로 작업이 가능하다는 점과 물청소의 일환으로 최근 심해진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다는 점에 주민의 만족도가 높을 거라 기대하고 있다.

작업은 보행인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오후 10시∼오전 7시에 테헤란로 남쪽과 북쪽을 나누어 2개 팀이 수행하며 한 팀에 운전기사 1명, 미화원 2명의 인력과 8톤 살수차량, 고압펌프식 표면 세척기 및 껌 제거기 장비로 하루 약 300㎡씩 진행한다. 동절기(12월∼2월)에는 결빙관계로 작업하지 않는다.

강남구 장원석 청소행정과장은 “단순한 물청소가 아니라 주민들이 체감하고 만족할 수 있는 보도 위 오염제거 작업을 통해 앞으로도 꼼꼼한 주민 만족형 청소행정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