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2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안양시,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 본격 추진 2018-05-03 11:51
【에코저널=안양】안양시는 최근 황사 및 미세먼지 증가로 대기질이 악화됨에 따라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본격 추진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2017년 안양시의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49㎍/㎥로 나타났다. 오는 2020년까지 40㎍/㎥를 목표로 ▲자동차배출가스 ▲ 산업체 ▲공사장, 도로변 ▲비상조치 및 민간계층 지원 ▲ 동절기 난방 ▲교육‧홍보 ▲특수시책 등 7개 분야 22개 사업을 추진한다.

금년도 주요 추진 사업은 우선, 자동차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노후경유차 2100대를 대상으로 폐차 보조금을 지급한다. 전기자동차 76대, 천연가스버스 92대 구입 보조금과 어린이 통학차량 20대를 LPG차로 전환할 수 있도록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체, 공사장, 도로변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대기배출사업장에 지도점검도 강화한다. 미세먼지 비상조치시(주의보, 저감조치) 민‧관‧군 살수차와 진공노면청소차 24대를 동원해 주변간선도로 및 사업장 주변 도로변을 집중 청소한다.

미세먼지에 민감한 어린이, 어르신들에게 따복(황사)마스크를 보급하는 한편, 지역아동센터, 장애인시설에 공기청정기, 저녹스버너 및 보일러 설치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기후변화 환경학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대기오염 경보 발령시 인터넷, 전광판 등을 통해 즉시 알리는 등 대기 오염에 대한 교육과 홍보에도 힘을 기울일 방침이다.

시청 옥상에 살수시설(스프링쿨러)을 설치해 미세먼지를 줄이고 저감 효과도 분석할 예정이다. 공기정화식물 키우기 및 학교숲 조성 등 생활 속 미세먼지 줄이기 캠페인도 병행한다.

재개발‧재건축사업장, 레미콘 등 비산먼지가 발생하는 사업장 인근 지역주민, 학부모, 관계공무원을 환경감시원으로 위촉, 환경특별대책반을 구성해 합동점검 및 감시활동을 강화해 나간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최근 미세먼지가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올랐다”며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 추진을 통해 시민들이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에서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