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5월 24일  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경기도내 대기 중 ‘벤젠’ 대기환경기준치 이하 2018-05-03 08:09
【에코저널=수원】1급 발암물질로 알려진 벤젠이 경기도 대기 중에 존재하지만 대기환경기준치 보다는 낮은 수준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2월부터 11월까지 도로변 2개소(성남, 용인), 주거지역 2개소(수원, 안양), 산업단지 2개소(시흥, 안산) 등 도내 6개 대기측정소에서 40회에 걸쳐 시료를 채취하고 이를 분석한 43종의 유해 휘발성유기화합물질 검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대기환경 분석.

휘발성유기화합물질(VOCs; Volatile Organic Compounds)이란 대기 중으로 쉽게 증발되는 액체 또는 기체상 유기화합물을 말하는 것으로 오래 노출될 경우 감각이상, 시각 및 청각장애, 기억력 감퇴 등의 운동장애나 심할 경우 의식상실, 마비 등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1급 발암물질인 벤젠이 가장 많이 알려진 휘발성유기화합물질이다.

조사 결과, 벤젠은 전 지역에서 평균 0.40ppb가 검출됐다. 이는 대기환경 기준인 1.536 ppb의 26%수준이다.

이밖에 주요 휘발성유기화합물질로(VOCs)는 도로변과 주거지역에서 톨루엔(3.8ppb)이, 공업지역에서는 톨루엔(10.6ppb), 디클로로메탄(8.8ppb), 에틸벤젠(1.6ppb), 자일렌(1.8ppb) 등 평균 28종이 검출돼 대기 중 상시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미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현재 이들 물질(VOCs)에 대한 국내 대기환경기준치가 없는 실정이어서 지속적으로 오염도 변화를 조사하여 도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검출된 유해 VOCs은 주간(11.5 ppb)보다는 대기가 안정한 야간(21.1 ppb)이 평균 1.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나 유해물질 누출사고 시 야간에 피해가 더 클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경기도내 화학물질 배출량은 전국배출량의 21.5%인 연간 1만1547톤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모계옥 기자 mgo@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