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1월 20일  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산업현장 미세먼지 저감 신기술 노하우 공유 2017-11-23 17:31
【에코저널=서울】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2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산·학·연·관 이해관계자 및 전문가 등 약 350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주관으로 ‘산업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기술전략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산업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산업계 현황을 공유하고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기술연구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산업계에서는 한국철강협회, 현대중공업, 한국석유화학협회 등이 포럼에 참석, 발표를 통해 산업별 대기오염물질 배출 관련 현황 및 업계의 미세먼지 저감 노력 등을 공유했다.

한국철강협회는 미세먼지 배출 저감을 위한 지자체와의 자발적 저감 협약 체결, 소결로 배가스 청정설비 공사 등 철강업계의 미세먼지 배출 저감 노력을 공유하고, 대기환경규제에 대한 업계의 대응 사례를 소개했다.

현대중공업은 조선산업의 미세먼지 발생 공정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활동을 소개하는 한편, 국제 환경규제 동향 및 당면 과제를 공유했다. 한국석유화학협회는 석유화학산업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현황과 함께 현행 법규치보다 강화된 사내기준 설정 등 업계의 자발적인 미세먼지 저감 노력을 소개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산업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생기원의 역할과 관련하여 산업현장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원인물질 저감을 위해 개발한 신기술들을 발표했다. 먼저, 연소장 및 배기가스를 실시간으로 정밀계측하고 이를 연소제어에 활용해 미세먼지 생성을 억제하는 ‘초저공해 연소기술’을 소개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산업용 연소시스템 내의 온도와 산소,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등의 농도를 실시간으로 측정·제어해 에너지효율을 높이면서 미세먼지 배출을 줄일 수 있다.

또한, 발전·석유화학·조선·자동차 산업에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NOx)를 효율적으로 제거하는 ‘고효율 탈질촉매(SCR catalyst) 제조기술’도 소개했다. 고효율 탈질촉매 사용은 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의 NOx 제거율을 제고하는 한편, SCR의 내구연한 연장 등의 효과도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정대진 산업정책관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산업계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실질적인 미세먼지 배출 저감기술 개발을 위해 R&D 투자를 확대하는 한편 산업계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의 이성일 원장은 “국민의 건강과 직결되는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산업현장에서 미세먼지 배출 저감기술 개발 및 보급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앞으로도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은 산업현장의 미세먼지 배출 저감을 위해 관련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산업계와 학계와의 협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