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0월 18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 ‘대기오염경보 자동발령시스템’ 구축 2017-09-08 09:23
【에코저널=서울】서울시가 미세먼지, 오존 등 대기오염 농도가 정해진 기준보다 높아 경보가 발령될 경우 시가 7분 이내에 문자, 전광판, 모바일 등 보유한 수단을 통해 시민들에게 전파할 수 있는 ‘대기오염경보 자동발령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시스템은 9월부터 가동된다.

올해 8월까지 서울시에 발령된 미세먼지 주의보는 6회, 오존 주의보는 33회로, 올해가 가기 전에 2016년(미세먼지 주의보 6회, 오존 주의보 33회) 경보발령횟수와 이미 같아졌다.

기존에는 경보상황이 발생하면 시가 언론을 통해 즉각 알리고 대기환경 홈페이지에 정보를 등록, 시민과 공공기관에 문자 및 팩스 전송, 모바일 서울, SNS, 전광판 게시 등까지 순차적으로 전파했으며 평균적으로 약 30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됐다.

서울시는 이처럼 순차전파에서 동시전파로 개선해 전파 시간이 30분에서 7분 이내로 단축됨으로써 영유아·노약자 같은 미세먼지 민감군과 야외 근무자 등 취약군이 보다 빠르게 대기질 상황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대기오염경보 자동발령시스템’은 대기오염 측정을 맡은 보건환경연구원과의 연계 속에 운영된다.

대기오염 수치가 시스템으로 연동돼 경보 직전 수준에 도달하면 이 내용이 실시간으로 서울시 담당 공무원에게 공유되며, 시는 상황을 파악하고 발령 여부를 판단해 시스템을 원클릭으로 가동한다.

시스템 가동을 통해 발령 7분 이내에 자치구, 교육기관, 언론기관, 서울시 홍보 매체와 문자 알리미 서비스에 직접 신청한 시민(약 2만9천 명) 등에게 경보 사실이 일괄적으로 전파된다.

2차로 자치구가 어린이집, 아파트, 노인정, 병원, 보건소, 배출업소 및 공사장 등까지 전파하면 문자나 팩스로 대기오염경보를 받게 되는 시민은 총 23만 명이다.

서울시는 자동발령시스템 구축과 함께 적시에 건강보호조치가 필요한 미세먼지 민감군과 취약군, 질환자들이 대기오염경보 안내를 빠르게 받을 수 있도록 ‘문자 알리미’ 서비스 가입을 독려하고 문자 신청 절차도 간소화한다.

병원과 보건소를 통해 임산부, 호흡기·심혈관 질환자에게 안내하고 유치원, 초등학교, 장애인복지시설, 노인복지시설 등에도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가로청소원, 운전기사, 톨게이트 근무자, 노점운영자 등은 관련 단체와 협회를 통해 가입을 유도할 계획이다.

‘문자 알리미’ 서비스는 기존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에 가입 후 신청해야 했던 것에서 전국 최초로 전화 신청(02-3789-8701, 120 다산콜)을 도입해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어르신들도 쉽게 신청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 정미선 대기정책과장은 “ ‘대기오염경보 자동발령시스템’이 대기오염경보를 신속하게 전파해 일반 시민은 물론 어린이, 어르신 등 미세먼지 민감군과 야외 근무자 등 취약군들이 대기질 상황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보다 많은 시민이 문자 알리미 서비스를 신청해 대기오염 경보를 받아보길 바라며 특히 신청 절차를 간소화 한만큼 학부모, 심혈관·호흡기 질환자와 보호자의 많은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