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0월 18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자치구, 매주 수요일 자동차 배출가스 일제단속 2017-09-04 18:02
【에코저널=서울】서울시는 25개 자치구와 손잡고 9월 6일부터 10월 25일까지 매주 수요일에 서울시·자치구 합동으로 ‘운행차 배출가스 일제 특별단속’을 추진한다.

현행 배출가스 초과차량으로 적발되면 개선명령을 하고, 미이행시 운행정지(10일), 차후 개선이 없을 경우 고발조치와 함께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처분된다. 자동차는 운행중에 일산화탄소, 질소산화물, 미세먼지 등 많은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하지만 정작 운전자 본인은 이를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반면, 배출가스 주변의 시민들의 건강에는 커다란 위협이 되고 있다.

이번 일제 단속은 서울시가 지난 6월 발표한 대기질 개선 10대 과제사업의 일환으로 시내 27개소 지점에서 동시에 실시할 예정이다.

그동안 서울시는 배출가스 단속을 위해 4개 전담반을 운영해 왔으며, 자치구 또한 자체 단속반을 운영해 오고 있다. 서울시의 적극적인 단속과 계도로 2015년 262건에 불과했던 단속건수는 2016년 718건, 올해 6월까지 1,131건으로 급등했다. 공회전 차량에 대한 단속건수도 3년째 매년 두 배 이상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서울시는 이번 일제단속 기간 동안 단속반 전방에 단속안내 배너 및 집중단속지역 안내 배너 등을 설치하고, 시·구 홈페이지, 배출가스 위험성을 알리는 홍보물 등을 배부해 단속사실을 적극적으로 안내함으로써 단속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철저한 차량 정비와 조기폐차를 유도할 계획이다.

배출가스 초과차량 밀집 우려 지역에 대해서는 매주 수요일을 제외한 요일에 지속적으로 특별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점검방법은 지역별 특성에 맞게 측정기반 또는 비디오반을 투입해 점검한다. 단속장소는 농수산물시장(가락, 노량진, 마포, 강서), 버스터미널(강남, 남부, 강변, 상봉), 화물터미널(서부트럭터미널) 기타 우편물집중국, 대형할인마트 주차장, 학원차량(노후경유차) 밀집지역 등이다.

이번 단속에서는 차량 공회전 역시 집중 실시된다. 공회전은 차량연료과소비뿐만 아니라, 정상주행 할 때보다 엔진 부하가 걸리지 않기 때문에 배출가스를 더욱 배출하게 되어 대기오염을 심화시킨다. 차량 공회전에 대한 단속은 4대문 안과 공회전차량 밀집지역에서 실시한다. 특히 고궁 등 관광지, 대형(공영)주차장, 학교 및 학원 주변에 버스나 승합차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서울시 이승복 기후대기과장은 “배출가스 초과차량의 운전자는 그 가스를 본인은 흡입하지 않으면서, 그 차량의 주변 시민들의 건강을 위협한다”면서 “배출가스 사전점검과 수리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쾌적한 서울을 만들기에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