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6월 24일  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대선후보 ‘미세먼지’ 공약에 환경부 행보도 ‘분주’ 2017-04-17 14:15
‘미세먼지 다량배출현장’ 특별점검 등 잇따라 발표


【에코저널=세종】 ‘미세먼지’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커지면서 주요 대선후보들도 ‘미세먼지 보호대책’을 공약으로 내걸고 있는 가운데 환경부가 잇따라 관련 대책을 마련, 발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 등 주요 5개 정당 대선후보들은 ‘미세먼지 보호대책’을 10대 공약에 포함시켰다.

대선후보들의 이같은 움직임을 파악한 환경부도 차기정부 정권 수립 이전에 서둘러 관련 대책을 수립, 발표하고 있다.

환경부는 17일 오전 11시 30분, 교육부와 공동으로 어린이·학생의 건강 피해를 최소화하자는 내용의 ‘미세먼지 업무담당자 교육’ 보도자료를 공동배포한 뒤 오후 2시에는 ‘미세먼지 다량배출 핵심현장 특별점검’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환경부 단독으로 추가 배포했다. 하루에 미세먼지 관련 보도자료를 2건 배포하는 것은 이레적인 일이다.

환경부 배포자료에 따르면 봄철 미세먼지 발생에 대한 저감방안의 일환으로 올해 3월부터 5월까지 미세먼지 다량배출의 우려가 높은 3대 핵심현장을 특별점검하고 있다.

이번 특별점검은 미세먼지로 국민건강이 우려되는 가운데, 지난해에 이어 액체연료(벙커C유, 경유 등) 사용 대기배출사업장, 건설공사장, 불법 소각 현장 등 미세먼지 다량배출 3대 핵심현장에 대한 불법행위를 집중단속한다.

환경부는 이번 특별점검 기간 동안 불법 면세유 사용여부, 배출허용기준 준수여부, 방지시설 적정 운영 여부 등에 대해 전국 약 2400곳의 액체연료 사용 사업장 중 1천곳을 점검한다. 전국 건설공사장 3만4000여 곳 중 9000여 곳에 대해 방진막, 세륜·세차시설 설치 여부 등 날림(비산)먼지 발생 억제조치 관리현황도 점검한다.

농어촌 지역의 폐비닐, 생활쓰레기 등 노천 소각행위 및 허가(신고)되지 않은 사업장에서 폐목재·폐자재를 불법 소각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지속 단속한다.

조경규 환경부장관은 “미세먼지는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협하는 매우 중요한 환경현안”이라며 “대기환경에 대한 감시·감독과 미세먼지 배출현장의 저감이 철저히 이뤄지도록 지원과 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조경규 환경부장관은 특별점검 기간의 중반부에 접어든 17일, 청주시 (주)전주페이퍼 공장을 방문해 미세먼지 배출 우려가 높은 핵심현장을 점검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