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25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국립밀양기상과학관․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 개관 2020-05-22 14:05
【에코저널=밀양】기상청은 지난 21일, 밀양시와 함께 ‘국립밀양기상과학관·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 공동 개관식’을 가졌다.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는 국립밀양기상과학관과 마주 보는 위치에 자리 잡고 있다. 관람객 편의를 위해 천문대와 통합관람권을 운영하고 편의시설은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국립밀양기상과학관 개관 기념사를 하고 있는 김종석 기상청장.

이날 개관식에는 김종석 기상청장, 유희동 부산지방기상청장, 박일호 밀양시장 등과 관계기관 및 지역주민 등 약 400여 명이 참석했다.

국립밀양기상과학관은 경남 밀양시 밀양대공원로에 연 면적 2680㎡의 지상 2층, 지하 1층 건물로 건립됐다. 상설전시관은 기상과학의 원리를 쉽고 재미있게 체험하며 익힐 수 있도록 기상현상관, 기상예보관, 기후변화관으로 구성했다. 별도로 기획전시관을 준비해 다양한 전시콘텐츠로 관람객을 맞을 예정이다.

주요 전시시설로는 기상예보관 및 기상캐스터 직업체험을 할 수 있는 국가기상센터와 대형 토네이도 발생기, △특수영상실, 게임형 체험물 ‘지구를 지켜라’, 회전 시소가 있다.

이외에도 도전기상과학벨 이벤트 행사와 지역문화축제 연계 과학캠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국립밀양기상과학관은 코로나19 상황대응을 위해 5월 22일부터 온라인 예약(https://blog.naver.com/miryang_obs)을 통해 관람객을 맞는다.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방문객은 하루 120명으로 제한하며, 부분 개방으로 인해 일시적 무료관람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앞으로 국립밀양기상과학관이 지역 인프라와 연계한 다양한 체험기반 교육을 제공함으로써, 전국 기상과학관을 선도해 미래 기상과학 인재를 양성하는 기상과학 문화공간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