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27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민 5명 중 1명은 에코마일리지 회원 2020-05-20 10:50
올해 상반기 온실가스 16만4천톤CO2 감축

【에코저널=서울】올 상반기(2019.10~2020.3월) 서울시민의 20%가 넘는 213만 여 명의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회원이 전기·도시가스 등의 에너지 절감을 통해 온실가스 16만3818톤CO2를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개인회원 3만9788명, 사업자단체 4004개소가 에코마일리지에 신규 가입해 에너지 절감에 동참했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년도 상반기 자치구 에코마일리지 추진사업 평가결과를 20일 공개했다. 평가결과에 따르면, 6개월간 에코마일리지 회원이 도시가스와 전기, 수도 절약을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한 양은 각각 8만5033톤CO2, 7만7642톤CO2, 1143톤CO2로 총 16만3818톤CO2를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치구별 온실가스 감축률을 살펴보면 최근 2년 동기간 평균 대비 마포구가 5.9% 감축해 최대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서울시 25개 구에서 평균 3%를 감축했다.

에너지다소비사업장과 아파트단지, 주상복합건물 등 에너지를 다량 소비하는 건물 3407개소에서 온실가스 4만8767톤CO2를 감축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는 상반기 온실가스 감축량 중 29.8%에 달하는 수치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올 하반기에 서울지역 아파트단지 및 에너지다소비사업장 총 4180개소 중 에코마일리지에 가입하지 않은 773개소(누적 가입률 81.5%)를 포함해 전체대상으로 아파트단지 경진대회 개최 및 한국에너지공단·자치구 등과의 협업을 통해 에너지절약을 유도하고 에코마일리지 회원가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자치구별 올 상반기 에코마일리지 추진사업 평가결과, 회원가입 실적, 회원정보 정비, 홍보 등 종합평가에서 도봉구 등 총 6개 자치구(중랑·구로·강북·종로·양천구)가 최우수 자치구로 선정됐다. 우수 자치구는 관악·동작·강남·마포·강동·금천·송파구 등 총 7개 구가 선정돼 서울시는 최우수 자치구에 각 1550만원(최우수 1위 도봉구는 1650만원), 우수 자치구에 각 800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2010년부터 매년 25개 전 자치구를 대상으로 상·하반기(10월~3월, 4월~9월) 년 2회 자치구 에코마일리지 추진사업 종합평가를 실시해오고 있다.

서울시 김연지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시민 5명 가운데 1명이 서울시의 대표적인 에너지 절약 시민실천 프로그램인 에코마일리지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 저감 노력에 적극 동참해 주고 계시다”며 “서울시는 에코마일리지 제도를 확대 발전시켜 효율적 에너지 소비문화 확산과 탄소제로 사회 전환을 위한 시민행동 중심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