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8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안양시, 환경감시 활동에 드론 활용 2018-11-08 13:12
【에코저널=안양】안양시는 드론(Drone)을 활용해 환경 감시활동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드론이 활용되는 분야는 비산먼지 발생이 우려되는 대형공사장과 철거현장, 악취 발생 지역 등이다.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는 데도 활용된다.

안양시는 환경민원이 발생하는 지역이나 공무원의 손길이 미치기 힘든 지역에 먼저 드론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드론이 촬영한 영상은 곧바로 시가 확인을 거쳐 현장을 지도 점검하기 때문에 인력을 활용하던 전에 비교해 훨씬 효과적인 감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안양시 이명복 환경보전과장은 “그동안 손길이 미치기 힘들었던 고공 지역이나 안전이 우려되는 장소 등을 사람을 대신해 드론으로 감시할 수 있게 됐다”며 “환경감시 전반에 걸쳐 드론의 활용도를 높여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안양시는 드론에 장착된 카메라를 차량에도 부착해 대기농도를 측정할 계획이다. 첨단시스템을 활용한 환경감시는 더욱 진화할 전망이다.

한편 안양시가 이달 중 구입하는 드론은 모두 3대로 다음 달 중 시범운영과 공무원 교육을 거쳐 내년 1월부터 본격 활용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