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20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동물복지 달걀’, 소비자 인지도·구매율 증가 2018-11-06 10:11
【에코저널=전주】농촌진흥청이소비자 1530명을 대상으로 ‘동물복지 인증 달걀에 대한 인식도’를 조사한 결과, 국내산 달걀 품질에 대해서는 긍정적(38.7%)으로 평가하는 소비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동물복지와 달걀의 안전성에 대한 국민의 높아진 관심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실시됐다. 동물복지 인증 달걀의 인지도는 지난해 7월 조사 결과보다 20.6%p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안전성과 사육 환경의 청결성에 대한 기대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응답자 중 20.8%는 ‘동물복지 달걀을 먹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구입 경험이 있는 소비자도 지난해보다 12%p 늘었다.

동물복지 인증 달걀소비자들은 ▲신선도(77.0%) ▲포장 상태(72.9%) ▲유통기한(71.3%) ▲껍데기의 청결도(66.7%) ▲맛(66.4%)에서 높은 만족도를 보였으나, 가격에 대해서는 28%만 만족한다고 답했다.

동물복지에 알맞은 사육 방식으로는 85.8%가 방목 사육(방사 계사)을 꼽았다. 또, 사료와 물 섭취, 질병 예방과 치료, 달걀 가격 등을 고려했을 때, 유럽식 복지사육 시스템도 동물복지로 이해되고 관심이 있다는 응답이 26.9%로 높게 나타났다.

‘동물복지’ 용어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3.5%가 들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62.4%)보다 11.1%p 오른 것으로, 축산물 안전 문제에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동물복지 축산물 인증제도 관련 질문에는 37.7%가 ‘믿을 수 있다’며, ▲동물 권리 중심 제도(40.4%) ▲정부의 철저한 관리 감독(32.1%) ▲쉽게 알 수 있는 인증 조건(17.5%) 등을 신뢰하는 이유로 꼽았다.

이번 조사는 올해 6월 전국 만 25세~59세 여성과 만 25~35세 1인 가구 남성을 대상으로 컴퓨터 웹 조사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천동원 소장은 “현재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산란계 농장은 116곳3)이며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동물복지 달걀 품질을 높이고 소비 활성화를 위해 이번 조사 결과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