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3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환경재단·롯데멤버스 ‘스마트영수증’ 캠페인 협약 2018-11-06 09:21
【에코저널=서울】재단법인 환경재단이 롯데멤버스와 업무협약을 체결, 환경보호 및 기부문화 정착을 위한 ‘스마트영수증’ 캠페인을 전개한다.

▲강승하(좌측) 대표이사와 최열 이사장의 MOU 체결.

‘스마트영수증 캠페인을 위한 업무 협약식’은 지난 5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진행됐다. 협약식에는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과 강승하 롯데멤버스 대표이사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무분별한 종이영수증으로 인한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마련됐다. 종이영수증은 경제, 환경적으로 꾸준히 문제 제기 돼왔다. 영수증 발급이 의무화돼 있는 국내에서는 연간 310억 건이 출력된다. 이 과정에서 2500억원의 비용이 발생한다.

또한 환경적으로는 5만5천톤의 온실가스가 배출되며, 무분별한 영수증 발행으로 60% 이상이 버려지고 있다. 영수증에서 검출되는 화학물질로 인해 환경호르몬 노출도 나날이 심각해지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은 “환경재단은 항상 ‘우리는 어떤 사회로 나아가야 하는 가’를 고민한다”며 “이제는 융합의 시대이기에 환경운동도 다양한 방식으로 나아가야 한다. 환경재단은 롯데멤버스와 함께 환경문제 해결 및 사회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모델을 만들고자 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롯데멤버스 강승하 대표이사는 “오는 12월부터 ‘롭스’를 시작으로 롯데백화점·마트·슈퍼·세븐일레븐 등 롯데그룹 주요 유통 계열사를 중심으로 전자영수증 서비스를 확대해나갈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엘포인트 모바일 APP 하나로 롯데 계열사의 영수증을 통합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스마트영수증은 오는 12월부터 롯데멤버스 L.POINT(이하 엘포인트) 모바일 APP 내 전자영수증 발급 서비스에서 이용할 수 있다. 엘포인트 회원들이 종이영수증 미발행 동의 시, 일정 포인트가 적립되며 회원들은 이 포인트를 통해 환경재단의 다양한 환경 캠페인에 동참할 수 있다. 기존 엘포인트 회원들도 보유한 포인트를 상시 기부해 환경재단의 ‘나무 심기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