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20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광장서 ‘친환경급식’ 축제 한마당 펼쳐져 2018-11-05 15:33

【에코저널=서울】서울시가 11월 9일 친환경급식의 모든 것을 체험하고 배울 수 있는 ‘2018 서울시 학교·공공급식 한마당’ 축제를 서울광장에서 연다.

이번 행사는 올해 7회째로 2011년 이래 시행돼 온 친환경급식 사업의 성과와 의의를 시민들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다. 약 1만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날 행사에는 학교급식과 공공급식의 당사자인 유초중고 학생, 학부모는 물론, 영양(교)사, 생산자, 급식 유통 관계자 등 급식과 관계된 모든 주체가 참여할 예정이다.

올해는 식문화 혁신주간을 맞아 ‘지구를 살리는 밥상 공동체, 농부의 손에서 아이들의 식탁으로’라는 주제로 오전 10시부터 서울광장 일대에서 행사를 시작한다.

서울시는 지난달 29일 기자설명회를 통해 내년부터 고교 친환경학교급식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2021년까지 초·중·고교로 전면 시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날 11시 30분 개막행사와 동시에 서울광장 한켠에 마련된 쿠킹버스에서는 서울시 친환경급식 홍보대사인 ‘샘킴과 함께하는 자연을 담은 밥상 레시피 쿠킹클래스’가 열린다. 이날 샘킴 셰프는 실제 학교급식에 공급되는 친환경 식재료를 활용해 맛도 있고 영양 가득한 레시피로 아이들을 만날 예정이다.


샘킴의 요리교실은 총 1회, 각 30명씩 대상으로 11시 30분부터 진행되며, 오전 10시와 오후 2시에도 “쿠킹스쿨 셰프”들과 함께 요리교실이 펼쳐진다. 참가한 어린이와 학생들은 쇼핑카트를 끌고 다니면서 레시피에 있는 재료를 행사장 내에서 직접 사면서 ‘장보고 요리하는’ 특별한 재미를 느껴볼 수 있다.

올해는 학교급식과 함께 작년부터 추진한 친환경 공공급식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알 수 있는 홍보관과 전시장이 마련된다. 친환경급식이 가지는 정책적 의의와 사회·경제적 효과는 물론, Non-GMO(비유전자변형농산물) 전시관, 학교장독대 전시 등이 주요 내용을 이룬다.

이를 통해 참가한 학생들과 시민들 모두 서울시 친환경급식이 우리 아이들에게 얼마나 의미 있는 정책인지 다시 한 번 체감하며, 농장에서 학교까지 친환경급식이 만들어 지기까지 모든 과정에 참여하는 이들에 대해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체험·교육전시·공연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도 함께 진행된다. ▲채소의 단면에 물감을 묻혀 종이에 찍는 채소도장 찍기 ▲논 생태 지도그리기 ▲다육식물 화분 만들기 등 ‘자연생태 프로그램’들과 ▲쌀 과자 길게 잇기 체험 ▲벼 타작 및 절구와 키질 체험 ▲농부와 함께 새끼 꼬기·맷돌 돌리기 ▲떡메치기 등 ‘생산자(농부) 체험’도 있다. 식생활을 ‘인형극’으로 만나는 공연도 준비된다.

다양한 체험활동을 통해 식재료 생산단계부터 유통, 조리 등 급식의 전 과정을 배워보고 친구들과 재미있는 사진을 찍고 스티커를 모으며 살아있는 체험형식의 식생활 교육이 펼쳐진다.

특별행사로 진행되는 ‘추수체험 한마당’은 충남 친환경농업인연합회가 주관하며 ‘벼타작, 키질, 떡메치기, 새끼꼬기, 쌀 과자, 뻥튀기, 텃논작품 전시’ 등으로 진행되며 풍성한 볼거리, 체험거리가 마련된다.

고추장·된장으로 유명한 지역인 전라북도 순창군에서 특별 참여해 ▲미니 메주 만들기 ▲고추장 담기 ▲친환경 가공품 바로알기 등을 진행한다. 아이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돕기 위해 ‘방문 스탬프 모으기’ 행사도 한다. 각각의 프로그램 체험 후 스탬프를 받아오는 참가자들에게 씨앗연필 등 소정의 상품을 주는 방식이다.

연계행사로 건강한 식재료의 생산과 소비의 주체가 되는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서 만나는 ‘제2회 공동생산자 대회’가 오후 2시 30분부터 서울시청 신청사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된다. 부제는 ‘친환경, 이제는 함께 만들어가는 하나의 세상’이다.

이번 공동생산자 대회에는 9개 광역자치도 대표산지 생산자 200여명과 학교급식 영양(교)사 선생님 100여명이 참여한다. 이금희 아나운서 진행으로 ‘함께 만들어가는 친환경 식판세상’이란 주제로 공감토크 등 감사와 소통의 장이 열린다.

무엇보다도 이 자리는 지금까지 학교급식 식재료를 정성껏 생산하신 분들과 그 재료로 아이들의 급식을 건강하게 만들어 주시는 학교영양 (교)사들이 서로에게 감사와 고마움을 표현하는 자리로서의 그 의미가 깊다.

이번 대회에서는 우리 아이들의 건강한 미래를 위해 서로 노력하겠다는 ‘공동생산자 다짐 선언’도 준비된다. 친환경학교급식이 우리 아이들의 건강을 증진시킴과 동시에 농업농촌을 살리는 소중하고 가치 있는 정책이라는 사실을 확인하면서, 서로의 역할을 존중하고 앞으로의 노력에 대한 다짐의 자리로, 공동 생산자라는 공감대를 통해 친환경급식이 더욱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 전망이다.

서울시 백호 평생교육국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서울시 유·초·중·고 전체에 제공되는 친환경급식에 대해 깊이 있게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친환경급식을 통해 보편적 교육복지, 도농상생의 선순환 가치를 실현하고자 하니, 그 과정에 학부모, 영양(교)사, 생산자 등 모든 관계자들이 친환경급식을 만들어 가는 주체로써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많은 노력을 기울여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2018 서울시 학교·공공급식 한마당 축제’ 와 관련된 자세한 문의사항은 ㈜케이티 커뮤니케이션 (070-4205-1233) 또는 서울시 친환경급식과(02-2133-4156)로 문의할 수 있다. 공식 홈페이지(http://서울시 학교·공공급식 한마당.kr) 또는 서울시 홈페이지 메인 배너창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