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6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환경영화제 관계자, ‘국제환경영화제 포럼’ 참석 2018-10-12 08:38
【에코저널=서울】서울환경영화제 사무국은 10월 13일부터 15일까지 포르투갈 세이아에서 열리는 ‘제1회 국제환경영화제 포럼’에 최열 조직위원장과 이명세 집행위원장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네에코 2018(CineEco)와 그린필름네트워크(Green Film Network)가 주최하는 ‘국제환경영화제 포럼’은 ‘제24회 포르투갈 환경영화제(CineEco)’의 주요 행사 중 하나다. 포르투갈 관광청(Center Portuguese Tourism)의 지원으로 ‘세라 다 에스트렐라’ 산악관광지역에서 열린다.

우리나라 유일의 환경영화제이자 지난 2009년부터 전세계 환경영화제들의 네트워크인 그린필름네트워크 소속으로 활발히 활동해온 서울환경영화제는 대한민국을 대표해 제1회 국제환경영화제 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다.

전세계적으로 환경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시점에서, 각국의 환경영화제 활동 범위와 그 수는 매해 늘어나고 있다. 제1회 국제환경영화제 포럼은 영화라는 매체를 통해 환경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사회로의 변화를 촉구하고자 하는 환경영화제의 움직임을 반영, 참가자들이 현안에 대해 토론하고 상호 결속력을 다지며 환경 영화의 중요성을 이야기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

제1회 국제환경영화제 포럼에는 대한민국을 비롯한 미국, 캐나다, 독일 등 전 세계 28개국 38개 환경영화제의 집행위원장이 참석한다. 각국의 연사들이 영화, 커뮤니케이션, 예술에서의 환경과 지속 가능성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