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9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 ‘한강 대표이야기’ 온라인 투표 2018-10-10 14:35
【에코저널=서울】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10월 12일부터 26일까지 한강을 대표하는 이야기를 최종 선정하기 위한 시민 대상 온라인 투표 ‘한강 이야기를 부탁해’를 진행한다.

‘한강 이야기를 부탁해’ 온라인 투표는 10월 12일 오후 2시부터 26일 오후 5시까지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홈페이지 (https://hangang.seoul.go.kr)를 통해 진행된다.

이번 온라인 투표는 한반도의 역사 만큼이나 오랜 역사를 지닌 한강에 녹아있는 역사·문화·인물 등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 중 한강을 대표할 수 있는 이야기를 시민들의 선택을 통해 최종 선정하기 위해 진행된다.

▲반포한강공원 사전 1차 오프라인 투표.

지난 9월 11개 한강공원에서 1차 오프라인 투표를 진행한 결과 약 3600여명의 시민이 참여한 결과, 상위 득표된 이야기들이 온라인 투표의 대상이다. 많은 시민들이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2차 최종 투표는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사전 실시한 1차 오프라인 투표는 지역구분 없는 ‘한강 이야기’와 공원별로 이야기를 구분한 ‘한강공원 관련 이야기’의 두 개의 항목으로 진행됐다.

온라인 투표의 대상으로 결정된 ‘한강 이야기’ 항목의 이야기들 중 선호도가 가장 높은 이야기는 ‘괴물’, ‘김씨표류기’ 등 한강이 영화의 배경이 된 ‘영화 속 한강’ 이야기였다. 그 다음으로는 배로 다리를 만들어 정조대왕의 화성행차를 도운 정약용의 ‘한강 배다리’ 이야기였다.

두 번째 항목인 ‘한강공원 관련 이야기’에서는 망원의 ‘마포나루 굿’, 반포의 ‘달빛무지개분수’, 여의도의 ‘여의도 봄꽃축제’에 대한 시민의 선호도가 공원별로 가장 높고 고르게 나타나 인지도와 흥미성을 모두 갖춘 이야기로 드러났다.

그 외에도 뚝섬의 뚝섬나루 이야기, 뚝섬에 피해를 입히던 호랑이를 신술로 쫒아낸 강감찬 장군과 뚝섬에 세워졌던 최초의 수도회사가 높은 득표수를 보였다.

양화에서는 정수처리장을 리모델링해 만든 선유도공원, 양화나루의 의미, 선유도 출렁다리에 시민들이 흥미를 보였다.

이번 온라인 투표에는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으며 추첨을 통해 총 50명에게 모바일 상품권을 증정할 예정이다. 자세한 문의는 한강스토리텔링사업 운영팀(02-3673-4594)으로 하면 된다.

이번 온라인 투표를 통해 최종 한강 대표이야기로 선정된 이야기들은 향후 한강에서 진행될 다채로운 문화 콘텐츠의 소재로 활용될 계획이다.

서울특별시 한강사업본부 박기용 총무부장은 “이번 온라인 투표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을 기다린다”며, “여러분들의 투표로 한강 대표 이야기가 결정되며 향후 다양한 방식으로 많은 시민들에게 즐길거리로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