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 인도네시아 지진피해 복구 10만불 지원 2018-10-08 14:05
【에코저널=서울】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오후 5시 30분 우마르 하디(Umar Hadi)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와 만나 지난 9월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sulawesi)에서 발생한 규모 7.5의 강진과 쓰나미로 수천 명의 사상자와 수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은 위로를 전하고 재해구호기금 10만 달러 지원 계획을 밝힌다.

서울시장 집무실에서 이뤄지는 면담에서는 자매도시인 자카르타주 아니스 바스웨단(Anies Baswedan) 주지사 및 3회에 걸쳐 만난 바 있는 조코 위도도(Joko Widodo) 인도네시아 대통령 수신 명의의 위로서한을 전달한다.

또한, 인도네시아 강진 피해지역의 빠른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긴급 재해 구호기금 미화 10만불(한화 약 1억 1200만원)을 인도네시아에 지원하게 된다. 구호기금을 정부기관이 직접 받지 않는다는 인도네시아 정부의 방침에 따라 인도네시아 적십자사를 통해 전달하게 된다.

서울시는 국제적 책임성 강화, 외국정부의 긴급재난상황 발생 시 구호를 위해 대외협력기금에서 매년 긴급구호 예산을 편성해 오고 있다. 이 예산으로 2018년 8월 라오스 댐 붕괴, 2017년 9월 멕시코 대지진, 2016년 4월 에콰도르 대지진 등을 비롯한 재난 ·재해로 피해를 입은 외국 시민과 해외 지방정부를 돕기 위한 지원을 해오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인도네시아의 수도인 자카르타주와 1984년 자매도시 결연을 맺어 교통정책 분야 등에서, 반둥시와는 2016년 우호도시 결연을 맺어 교통, 세무행정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를 진행 중이다. 향후 서울시는 인도네시아 두 도시를 포함하여 아세안 지역을 중점 교류지역으로 선정하여 해당 지역의 주요 도시들과 서울시 주요 정책 공유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강진으로 사고를 당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유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전하며, 빠른 복구가 이뤄지길 간절히 바란다”며, “서울시민의 작은 도움이 인도네시아에 힘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