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8월 15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냉방기 사용 많은 여름 레지오넬라균 주의해야 2018-08-09 14:03
【에코저널=수원】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병원 등 다중이용시설의 냉방기 사용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레지오넬라균 검출이 증가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1월부터 7월말까지 지역 내 노인복지시설 및 경기도내 병원, 대형건물 등 200여개 시설에서 채취한 냉각탑수와 배관시설의 온수, 냉수, 수도꼭지 표면 등 961건의 시료를 검사한 결과 63건에서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됐다고 9일 밝혔다.

조사대상 가운데 레지오넬라균이 가장 많이 검출된 곳은 냉각탑수와 배관시설 온수로 냉각탑수는 전체 48건 중 5건(10.5%)이, 배관시설 온수에서는 전체 524건 중 51건(9.7%)이 검출됐다. 배관시설의 냉수나 수도꼭지 표면에서는 1~2% 내외의 검출률을 보였다. 분수대에서는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연구원은 검출된 63개소에 청소와 소독 등 사후조치를 취한 후 재검사를 실시하도록 시·군 관련부서에 통보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소속 연구원이 레지오넬라균 배양검사를 위해 채수한 환경시료를 여과 전처리하고 있다.

레지오넬라균은 대형건물의 냉각탑수, 대형목욕탕 욕조수, 배관시설, 분수대 등의 오염된 물에 존재하다가 25∼45℃의 온도에서 증식해 비말 형태(날아 흩어지는 물방울)로 호흡기를 통해 인체에 감염된다.

주요 증상은 발열, 두통, 근육통, 오한, 전신피로감, 마른기침, 복통 등이 있다. 면역이 약한 만성질환자에게 잘 감염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윤미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폭염이 계속되면서 냉방기 사용도 같이 늘고 있는 만큼 레지오넬라균 감염환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본다”면서 “레지오넬라균의 번식을 막기 위해 철저한 청소와 소독관리, 정기적인 검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통계에 따르면 경기도내 레지오넬라증 환자 발생은 2013년 3명에서 2014년 5명, 2015년 13명, 2016년 22명, 2017년 50명으로 계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는 7월말 기준으로 38명의 레지오넬라증 환자가 발생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